배우 이일재, 병마와 싸우다 떠났다 '향년 59세'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2일 21:02:59
    배우 이일재, 병마와 싸우다 떠났다 '향년 59세'
    기사본문
    등록 : 2019-04-05 11:34
    이한철 기자(qurk@dailian.co.kr)
    ▲ 폐암으로 투병 중이던 배우 이일재가 별세했다. tvN 방송 캡처.

    폐암으로 투병 중이던 배우 이일재가 5일 별세했다. 향년 59세.

    이일재의 소속사 하얀돌이앤엠 측은 "이일재 씨가 병마와 싸우다 5일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눈을 감았다"고 전했다.

    이일재는 최근 상태가 급격히 나빠져 서울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호스피스 병동에 입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일재는 tvN ‘둥지탈출3’에 출연해 폐암 투병 사실을 알린 바 있다.

    유족으로는 아내 황지선 씨와 두 딸이 있다. 빈소는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7일이다.[데일리안 = 이한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