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게이트' 총경 경찰 조사 "조직에 누 끼쳐"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0일 09:59:46
    '승리 게이트' 총경 경찰 조사 "조직에 누 끼쳐"
    기사본문
    등록 : 2019-03-16 11:50
    김명신 기자(sini@dailian.co.kr)
    ▲ 승리 정준영 사태와 관련해 경찰 유착 의혹을 받는 총경급 인사가 참고인 신부으로 조사를 받았다. ⓒ 승리 SNS

    승리 정준영 사태와 관련해 경찰 유착 의혹을 받는 총경급 인사가 참고인 신부으로 조사를 받았다.

    15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본청 소속 A 총경을 불러 조사, 귀가하는 과정에서 "조직에 누를 끼쳤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준영에 대해서는 모른다는 입장과 더불어 '더 큰 윗선과의 의혹'에 대해서는 "결코 그런 일이 없다는 점만은 밝혀 드리겠다"고 밝혔다.

    경찰은 승리와 정준영,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 씨, 클럽 버닝썬 직원 김모 씨 등을 불러 이들의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토대로 경찰 유착 의혹을 집중적으로 조사했다.

    A 총경으로부터 휴대전화를 임의 제출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FT아일랜드 멤버 최종훈의 음주운전 사건 언론보도 무마에 경찰이 관여했다는 의혹도 제기돼 경찰이 집중 수사 중이다.[데일리안 = 김명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