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미국, 대화하려면 패권적 발상 극복해야”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5월 26일 11:58:49
    北매체 “미국, 대화하려면 패권적 발상 극복해야”
    최선희 “미국의 요구에 굴복안해…비핵화 협상 중단 고려중”
    기사본문
    등록 : 2019-03-15 14:00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조선중앙통신

    북한의 입장을 대변하는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가 15일 미국이 '일괄타결·빅딜' 입장을 고수하는 한 북미 대화가 어려울 것이라며 태도 변화를 촉구했다.

    매체는 '조미(북미)가 생산적인 대화들을 이어나가기 위한 요건'이란 제목의 기사에서 "앞으로 조미가 '생산적인 대화들'을 이어나가자면 무엇보다 그 장애로 되는 미국의 낡은 악습인 패권적 발상이 극복돼야 한다"며 "핵과 탄도미사일 포기'의 일방적 요구를 내걸고 '일괄타결', '빅딜'을 제창한다면 생산적인 대화는 이루어질 수 없다"고 지적했다.

    매체는 이어 "조선 측은 최고 영도자의 결심에 따라 평화와 비핵화를 향해 미국이 움직인 것만큼 상응 조치를 취해나갈 각오와 준비가 돼 있다"며 "그러나 강자와 약자, 승자와 패자를 구분하듯이 불공정한 요구를 내려 먹이고 굴종을 강제하는 오만과 독선은 절대로 허용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국의 일괄타결·빅딜론 고수는 교착국면이 이어지고 조선과 미국의 군사적 대립의 구도가 한층 더 부각될 뿐이다” "'변함없는 신뢰'를 표명하는 트럼프대통령이 상호 존중의 원칙에서 공정한 제안을 마련하고 올바른 협상 자세를 가지고 문제 해결에 임할 때 비핵화를 향한 커다란 첫걸음을 내디딜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15일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같은날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은 평양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우리는 미국의 요구에 굴복하거나 이런 식의 협상에 나설 의사가 없다"며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 중단을 고려중이다"고 밝혔다.

    최 부상은 이어 "김정은 위원장이 하노이 회담 이후 북한이 취할 행동이 무엇인지 밝힐 공식 성명을 곧 발표할 예정이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