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우발사건' 김연철…천안함 9주기에 청문회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3월 23일 21:24:04
    '천안함은 우발사건' 김연철…천안함 9주기에 청문회
    한국당 "종북도 울고갈 북한에 치우친 인사"…여야위원 격돌조짐
    보수단체 "文정부, 북한의 죄악 덮으려는 셈인가"…규탄시위 예고
    기사본문
    등록 : 2019-03-15 10:50
    이배운 기자(karmilo18@naver.com)
    한국당 "종북도 울고갈 북한에 치우친 인사"…여야위원 격돌조짐
    시민단체 "文정부, 북한의 죄악 덮으려는 셈인가"…규탄시위 예고


    ▲ 문희상 국회의장이 지난해 12월 경기도 평택 해군 2함대를 위문방문해 천안함 46용사를 참배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천안함 폭침을 '우발적 사건'이라고 언급한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 국회 인사 청문회가 26일날 열린다.

    이날은 공교롭게도 천안함 폭침사건 9주기로 전몰장병 추모 분위기와 맞물려 거센 비판 여론에 직면할 것으로 보인다.

    김 후보자는 지난 2011년 한 언론 인터뷰에서 북한의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사건에 대해 의도적 도발이 아니라 '우발적 사건'이었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또 2015년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가 펴낸 대담집에서는 "'5·24 조치'를 해제할 때 반드시 천안함 사건과 연계해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우리 기업들만 막대한 손해를 입었다 이런 바보 같은 제재는 없다"고 발언 했다. 5·24 조치는 천안함 폭침 도발에 대응해 이명박 정부가 발표한 독자적인 대북제재다.

    김 후보자는 이외에도 DMZ 목함지뢰 도발 사건에 대해 "심증은 가는데 확실한 물증이 없다"고 말했고, 박왕자 씨 피격사건에 대해서는 “시일이 흘러 진상조사는 의미가 크지 않다"고 말하는 등 북한의 대남도발 행위에 대해 책임을 묻지 말자는 취지의 발언을 잇따라 내놓은 것으로 밝혀졌다.

    ▲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청문회에 참석하는 외교통일위원은 더불어민주당 10명, 자유한국당 8명을 포함해 총 22명이다. 자유한국당은 14일 논평을 통해 "친북도 종북도 울고 갈만큼 북한에 치우쳐 있는 인사가 통일부 장관 후보에 지명됐다"고 지적한 만큼 김 후보자 자격을 둘러싼 여야 위원들의 격렬한 공방이 예상된다.

    천안함 유족단체도 비판의 목소리를 높일 것으로 보인다. 앞서 천안함 유족회는 지난해 대통령 직속 국가기관인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가 '천안함 폭침은 북한의 소행이 아닐 수도 있다'는 내용의 기고문을 올린 것에 대해 "국가기관이 앞장서서 이적 행위를 자행하고 있음을 용납할 수 없다"고 비판한 바 있다.

    또 천안함 폭침 주범으로 지목되는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이 서울에 오자 "북한의 진정성 있는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이 선행돼야만 한다"며 "국가가 나라를 위해 희생한 46용사의 명예를 지켜줘야 하는데 어떻게 김영철을 두둔하는 발언과 함께 대한민국 땅을 밟게 할 수 있나"라고 지적했다.

    보수 시민단체들도 천안함 폭침사건 9주기에 맞춰 전몰장병 추모행사를 진행하는 한편, 김 후보자에 대한 규탄의 목소리를 높일 것을 예고했다.

    오상종 자유대한호국단 대표는 "현 통일부 장관, 국방부 장관도 북한에 해야 할 말을 안 하고 있는데 새로운 통일부 장관 지명은 북한의 죄악을 아주 덮으려는 것으로 보인다"며 "천안함 폭침 주범인 김영철 부위원장이 서울에 왔을 때처럼 국민의 올바른 뜻을 전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데일리안 = 이배운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