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샘 조사' 정준영 "황금폰 제출"…승리 "입대 연기"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5월 26일 11:58:49
    '밤샘 조사' 정준영 "황금폰 제출"…승리 "입대 연기"
    경찰 조사 마치고 15일 귀가
    "물의 일으켜 죄송"
    기사본문
    등록 : 2019-03-15 09:13
    부수정 기자(sjboo71@dailian.co.kr)
    ▲ 성접대 의혹이 불거진 빅뱅 멤버 승리와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유포 논란에 휩싸인 가수 정준영이 각각 16시간, 21시간여에 걸쳐 조사를 받고 15일 귀가했다.ⓒ데일리안 홍금표/류영주 기자

    경찰 조사 마치고 15일 귀가
    "물의 일으켜 죄송"


    성접대 의혹이 불거진 빅뱅 멤버 승리와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유포 논란에 휩싸인 가수 정준영이 각각 16시간, 21시간여에 걸쳐 조사를 받고 15일 귀가했다.

    승리는 전날 오후 2시쯤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했다. 조사를 마친 승리는 이날 오전 6시14분쯤 경찰서를 나섰다.

    승리는 취재진에 "성실히 조사를 마치고 나왔다. 오늘부로 병무청에 정식으로 입영 연기신청을 할 예정이다. 허락만 해 주신다면 입영 날짜를 연기하고 마지막까지 성실하게 조사받는 모습을 보이겠다"고 밝혔다.

    승리의 변호사는 "성매매 알선 혐의를 인정했느냐"는 질문에 "어제 오후에 추가로 제기된 승리 씨의 의혹과 관련해 그저께 모 언론사에서 그러한 제보를 받았다는 연락을 받았다. 사실관계 확인을 요청받아 알고 있는 모든 것을 설명했고, 그 언론사에서는 (제보를) 기사화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이 변호사는 "새롭게 제기된 의혹에 대해서는 조만간 입장을 정리해 말씀드리겠다"고 전했다.

    승리는 "버닝썬 실소유주가 맞느냐", "공개된 카톡 내용이 조작됐다고 생각하느냐" 등 질문에는 답하지 않고 검은색 카니발 승용차를 타고 경찰서를 빠져나갔다.

    정준영은 승리보다 한 시간여 뒤 조사가 마치고 모습을 드러냈다. 전날 오전 10시쯤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한 정준영은 이날 오전 7시7분쯤 조사를 마치고 나와 취재진에게 "조사에서 성실하고 솔직하게 진술했고, 이른바 '황금폰''도 있는 그대로 제출했다. 물의를 일으켜 정말 죄송하다"고 전했다.

    "카카오톡 대화 내역 중 '경찰총장'이 누구냐"는 질문에는 "조사를 통해 말씀드리겠다"고 답했다. "불법촬영 혐의를 인정하느냐", "경찰 유착 의혹이 사실인가" 등 이어진 질문에는 답을 피했다.

    한편 전날 경찰에 소환된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씨도 승리보다 앞선 오전 6시쯤 귀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승리와 같은 카톡방에 있던 김모씨도 밤새 피의자조사를 마치고 오전 6시40분쯤 귀가한 것으로 전해졌다.[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