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봉석 LG전자 사장 "올해 올레드 TV 매출 비중 25%로 올릴 것"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5일 11:31:18
    권봉석 LG전자 사장 "올해 올레드 TV 매출 비중 25%로 올릴 것"
    2세대 AI 알파9 탑재로 학습 능력 강화...프리미엄 주도
    올해 역대 최고 라인업 내놓아...롤러블도 하반기 출시
    기사본문
    등록 : 2019-03-06 14:39
    이홍석 기자(redstone@dailian.co.kr)
    2세대 AI 알파9 탑재로 학습 능력 강화...프리미엄 주도
    올해 역대 최고 라인업 내놓아...롤러블도 하반기 출시


    ▲ 권봉석 LG전자 사장(오른쪽)이 6일 서울 강서구 마곡 소재 LG사이언스파크에서 개최된 '2019년 LG TV 신제품 발표회'에서 최상규 한국영업본부장(왼쪽·사장)과 함께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 제품으로 집안 인공지능 가전을 한눈에 확인하고 제어할 수 있는 '인공지능 홈보드' 기능을 소개하고 있다.ⓒLG전자
    LG전자가 올해 강화된 인공지능(AI) 기술로 올레드(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 판매 비중을 25%로 끌어 올린다. 또 하반기 롤러블 올레드 TV와 88인치 8K 올레드 TV를 출시해 프리미엄 TV시장에서의 주도권을 더욱 공고히 한다.

    권봉석 LG전자 사장은 6일 서울 강서구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개최된 '2019년형 LG TV 신제품 발표회'에서 "지난해 TV 전체 매출에서 올레드 TV의 비중은 20%를 소폭 상회했다"며 "올해는 전체 매출의 25%로 잡았다"고 밝혔다.

    권 사장은 "올 하반기부터는 올레드 패널 공급 캐파(생산력)가 개선될 것"이라며 "올레드TV 성장을 가속화할 수 있는 방향으로 사업을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스마트폰이 주축인 모바일커뮤니케이션즈(MC)사업본부와 TV가 주력인 홈엔터테인먼트(HE)사업본부장을 겸직하고 있는 권 사장은 이를 위해 올해 올레드TV 사업을 시작한 이래 역대 최고의 제품 라인업을 내놓았다고 설명했다.

    LG전자는 이날 행사에서 'LG 올레드 TV AI ThinQ'와 'LG 슈퍼 울트라HD TV AI ThinQ' 등 신제품들을 선보였다. 또 이달 말부터 다음달 말까지 LG 올레드 TV 9개 모델(77W9W, 65W9W, 65·55E9, 77·65·55C9, 65·55B9)을 순차적으로 출시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액정표시장치(LCD) TV기술과 확실히 차별화해 프리미엄 TV시장에서 LG 올레드 TV의 지위를 더욱 공고히 해 나가겠다는 전략이다.

    권 사장은 “올레드는 픽셀이 스스로 빛을 내는 TV로 백라이트를 통해 영상을 만드는 LCD TV와는 차원이 다르다”며 “보편화된 LCD TV 기술과 확실히 차별화해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LG 올레드 TV의 지위를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신제품들은 2세대 AI 기술로 한층 강력해진 것이 특징으로 이를 통해 차별화된 AI 경험을 제공한다. LG전자는 지난해 독자 개발한 화질 프로세서 '알파9'에 딥러닝을 통한 학습 분석 기술을 더한 '2세대 AI 알파9' 프로세서를 이번 신제품들에 탑재했다.

    2세대 AI 알파9은 1세대 대비 AI 학습기능이 대폭 강화된 것이 특징이다. 2세대에서는 이미 축적된 수백만건 이상의 데이터가 학습돼 있어 빠르게 화질 개선이 가능하다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 권봉석 LG전자 사장(MC·HE사업본부장)이 6일 서울 강서구 마곡 소재 LG사이언스파크에서 개최된 '2019년 LG TV 신제품 발표회'에서 올해 TV 사업 관련 기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LG전자
    권 사장은 "1세대에서 화질 개선을 위한 프로세스로 2번의 사이클이 돈다면, 2세대는 4번 이상의 사이클로 돌아 프로세스면에서 좀 더 정교해졌다"며 "알파9은 자체 기술로 개발한 것으로 설계부터 칩 디자인도 우리가 직접하며 생산만 외부 업체의 팹을 이용한다"고 설명했다.

    올 초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 2019'에서 선보이며 화제를 모았던 롤러블TV에 대해서는 하반기 출시를 재확인했다. 다만 4000만원대 얘기가 나오고 있는 가격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그는 "하반기 출시를 준비 중으로 초기에는 한국·미국·유럽 등 선진국을 중심으로 출시할 예정"이라며 "가격은 현재 유통 쪽과 협의 중으로 조만간 확정지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경쟁사인 삼성전자가 먼저 뛰어든 8K(7680×4320) TV 시장에서 후발주자로 참여한 것에 대해서는 고객 가치의 중요성을 거론했다.

    권 사장은 "8K는 고객들에게 어떤 가치를 주는 것이 더 중요하며 이와 관련해 세밀한 검토가 필요하다"며 "콘텐츠와 기존 TV 재생 가능 여부 등을 감안해 신중하게 시장을 보고 있으며 올 하반기부터 8K 규격을 준수해 시장에 진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삼성전자가 참여하고 있는 8K 협의체 동참 여부에 대해서는 "콘텐츠 재생 표준 규격 등 이슈들이 많은 만큼 8K 협의체의 필요성은 인정한다"면서도 "가장 기본적인 규정들이 확정되면 협의체 참가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데일리안 = 이홍석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