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자율주행시험 주행로 'K-City' 대학·중소기업 등에 3개월간 무료개방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2일 21:02:59
    국토부, 자율주행시험 주행로 'K-City' 대학·중소기업 등에 3개월간 무료개방
    데이터 분석까지 가능
    자율주행 기술개발 지원 속도
    기사본문
    등록 : 2019-02-26 11:00
    권이상 기자(kwonsgo@dailian.co.kr)
    ▲ K-City 사진. ⓒ국토부


    국토교통부는 자율주행차 시험장 ‘케이-시티(K-City)’를 중소기업, 대학 등에게 3월 4일부터 3개월간 무료로 개방할 계획이라고 26일 밝혔다.

    지난해까지 자율주행차 60대가 임시운행허가를 받아 71만km 이상을시험운행하는 등 실제 도로에서의 시험운행이 급격히 늘어나고 있으나, 보다 빠른 기술개발을 위해서는 반복·재현실험이 가능한 전용 시험장이 반드시 필요한 실정이다.

    이에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2월 실제 도로 환경을 재현한 36만㎡ 규모의 자율주행차 시험장 ‘케이-시티’를 준공해 상시 사용가능하도록 개방했다.

    이번 무료개방은 자율주행차 기술개발을 보다 촉진하기 위한 것으로, ‘케이-시티’의 시험주행로뿐만 아니라 차량 정비 및 주행데이터 분석 등을 위한 장비·공간도 무료로 제공할 예정이다.

    ‘케이-시티’ 사용신청 절차 등 자세한 사항은 한국교통안전공단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케이-시티’에 구축된 WAVE(전용통신망)·5G 등 통신환경을 사용하려는 경우 차량 통신단말기를 무료로 대여하기 위해 홈페이지에 게시된 담당자와 사전협의가 필요하다.

    김수상 국토교통부 자동차관리관은 “‘케이-시티’는 우리나라 자율주행차 기술개발의 중심이 될 것"이라며 "현장의 목소리를 경청해 필요한 지원을 해나가겠다”고 전했다.[데일리안 = 권이상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