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2 10시 기준
346 명
확진환자
2 명
사망자
5481 명
검사진행
17 명
격리해제
5.9℃
튼구름
미세먼지 157

방탄소년단 측, 표절 시비에 "유사성 주장 성립 안돼"

  • [데일리안] 입력 2019.02.25 12:15
  • 수정 2019.02.25 12:15
  • 이한철 기자 (qurk@dailian.co.kr)

방탄소년단 측이 표절 시비에 대한 공식입장을 밝혔다. ⓒ 빅히트방탄소년단 측이 표절 시비에 대한 공식입장을 밝혔다. ⓒ 빅히트

그룹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표절 시비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25일 한 매체에 따르면, 프랑스 사진 작가 베르나르 포콩(69)이 방탄소년단이 자신의 작품을 표절했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베르나르 포콩은 2016년 발매된 방탄소년단의 앨범 ‘화양연화’ 사진집 일부 장면과 ‘피땀눈물’ 뮤직비디오 일부가 자신의 작품과 배경 및 연출이 유사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대해 방탄소년단 소속사 측은 "확인 결과 지난해 9월 한 갤러리에서 제기한 유사성 주장이 성립될 수 없다는 우리의 의견을 전달한 바 있다"고 밝혔다.

한편, 베르나르 포콩은 4월 입국해 방탄소년단에 대한 입장을 밝힐 것으로 전해졌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