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태 기업인 "북한의 비핵화, 개혁·개방은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8일 10:00:48
    아·태 기업인 "북한의 비핵화, 개혁·개방은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
    전경련, 한반도 안보·경제 전망 설문조사 실시
    한반도 긴장 완화에 긍정 67.7%...대북사업 의향 55.9%
    기사본문
    등록 : 2019-02-25 11:25
    이홍석 기자(redstone@dailian.co.kr)
    ▲ 대북 비즈니스 추진 의향 및 북한 비즈니스 고려 이유.ⓒ전국경제인연합회
    전경련, 한반도 안보·경제 전망 설문조사 실시
    한반도 긴장 완화에 긍정 67.7%...대북사업 의향 55.9%


    아시아·․태평양 지역 기업인들이 한반도의 비핵화 이후 북한을 발전잠재력이 큰 시장으로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오는 27일과 28일 양일간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제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아시아 태평양 지역 100여명의 기업인을 대상으로 약 1개월간 '한반도 안보․경제 전망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3명 중 2명이 북한의 비핵화와 개혁·개방이 한반도 긴자 완화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고 있는 나타났다고 25일 밝혔다.

    조사대상 아태지역 기업인은 미국·중국·일본·베트남 등을 비롯한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20개 국가 정상이 임명하는 APEC기업인자문회의(ABAC) 전·현직 위원 중에서 선정했으며 응답자는 35명으로 응답률 35%이다.

    이번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67.7%가 금년도 북한의 비핵화가 진전될 경우, 한반도내 긴장국면이 완화될 수 있다고 봤다. 부정적 의견은 32.3%에 그쳤다. 또 응답자의 97.1%는 향후 남북관계 개선은 아․태 지역의 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는 의견을 보였다.

    북한이 비핵화 이후 본격적인 개혁․개방을 통해 북한 비즈니스 환경을 안정화할 경우, 응답자의 55.9%는 북한 비즈니스를 고려할 의향이 있다고 응답했다.

    그 이유로는 ▲신시장 개척, 새로운 사업기회 모색(47.1%) ▲저렴한 노동력 활용(17.7%) ▲사회적간접자본(Soc) 개발 참여(19.6%) ▲동북아시장 진출(7.8%) ▲지하자원 개발 참여(7.8%) 등을 꼽았다.

    바람직한 북한 경제의 개혁․개방 모델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64.7%가 대규모 국제사회 개발지원 도이모이(Doi Moi) 베트남 모델이 돼야 한다고 봤다.

    북한 경제의 재건을 위한 최우선 과제로는 UN·미국 등 대북 경제재제 해제(28.4%), 중국·베트남 수준 외국인 투자여건 조성(28.4%), 남북러 가스라인 연결 등 동북아 에너지·물류·교통망 구축(27.2%) 등을 꼽았다.

    엄치성 전경련 상무는 이번 조사결과에 대해 "한국기업, 아․태 기업 모두 북한 비핵화 이후 대북 비즈니스에 관심이 많은 만큼 하노이에서 북한의 완전 비핵화를 위한 가시적 조치에 대한 합의가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엄 상무는 "그동안 우리 기업의 대북 비즈니스의 걸림돌로 작용한 투자보장시스템 미비, 국내법·북한법·남북합의서 등 3원적 법·제도 적용 등이 근본적으로 개선될 수 있도록 우리 정책당국에서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데일리안 = 이홍석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