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제과, 아이스크림·디저트 20종 인상…평균 12.1% ↑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6일 22:04:24
    롯데제과, 아이스크림·디저트 20종 인상…평균 12.1% ↑
    원부자재, 인건비, 임대료 등 각종 제반 비용 상승탓
    기사본문
    등록 : 2019-02-22 09:52
    김유연 기자(yy9088@dailian.co.kr)
    ▲ 롯데제과 CI.ⓒ롯데제과

    롯데제과는 일부 아이스크림 가격을 인상한다고 22일 밝혔다.

    프리미엄 아이스크림 브랜드 나뚜루는 3월 1일부터 유통점 및 전문점에서 판매되는 아이스크림 및 디저트 총 20종의 가격을 평균 12.1% 인상한다. 나뚜루의 가격 조정은 유통점의 경우 지난 2014년 6월 이후 5년, 전문점은 2013년 4월 이후 6년 만이다.

    유통점에 판매되는 나뚜루 완제품은 바, 컵, 파인트 3종으로 평균 10.9% 인상된다. 바와 컵 제품은 기존 3500원에서 3900원으로 400원 인상된다. 파인트는 9500원에서 1만500원으로 1000원 오른다.

    콘 제품은 인상 대상에서 제외된다.

    전문점에서 판매되는 아이스크림 및 디저트 17종은 평균 17.6% 인상된다.

    아이스크림은 싱글 사이즈(100g)가 2700원에서 3200원으로, 더블(190g)은 4500원에서 5300원, 트리플(300g)은 6700원에서 8200원으로 인상되는 등 사이즈 별로 총 8종이 인상된다. 디저트는 아이스크림이 들어간 제품 9종이 인상되며 주요 제품인 밀크쉐이크는 5500원에서 6300원으로, 아포가토는 4500원에서 5000원으로 인상된다.

    편의점 전용 월드콘, 설레임(밀크)은 4월 1일부터 1500원에서 1800원으로 20% 인상된다. 이는 2014년 이후 5년만이다.

    롯데제과는 "원부자재비, 인건비, 임대료 등 각종 제반 비용이 지속적으로 상승해 감내할 수 있는 수준을 넘었다는 판단에 내린 불가피한 결정"이라고 말했다.[데일리안 = 김유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