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도자기 ‘프라우나’, 2019 독일 암비엔테 명품관에 전시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15일 13:03:16
    한국도자기 ‘프라우나’, 2019 독일 암비엔테 명품관에 전시
    기사본문
    등록 : 2019-02-11 15:19
    최승근 기자(csk3480@dailian.co.kr)

    한국도자기는 자사 명품 도자기 브랜드 ‘프라우나’가 2019 독일 암비엔테 박람회 참가가 성황리에 진행 중이라고 11일 밝혔다.

    한국도자기의 최고급 명품라인인 프라우나는 제품의 우수성을 인정 받아 지난 2004년부터 이번 2019년까지 독일 암비안테 박람회에 16년 연속 참가하고 있다.

    독일 암비엔테 박람회는 세계 최대 소비재 박람회이자 각국의 바이어들이 참석하는 비니지스 행사다. 매년 전세계 4000여 소비재 업체가 참가하고 10만명 이상의 업계 관계자들이 찾는다. 이번 박람회 역시 마찬가지며, 2월 8일부터 시작해 12일 폐막을 앞두고 있다.

    프라우나가 자리 잡은 박람회 부스는 Hall 4.1 Stand G03 해외 명품 리빙관으로 그 옆에는 ‘트위그뉴욕’이 함께한다. 본 명품관은 허가된 인원만 들어가는 특별 전시장이다.

    한국도자기 프라우나 관계자는 “지난해에 이어 이번 2019 암비엔테 박람회 때에도 한국도자기 프라우나를 향해 보내주신 관심과 응원에 힘입어 초심을 잃지 않고 늘 발전하고 도약하는 브랜드가 되겠다”며 “유럽 및 중동 왕실 납품도자기로 인정 받고 있는 한국의 대표 브랜드로서 한국도자기의 이름을 세계적으로 널리 알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최승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