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창업농 지원, 1600명 모집에 2981명 신청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2일 15:10:42
    청년창업농 지원, 1600명 모집에 2981명 신청
    농식품부, 3월까지 심사 후 최종 선발
    기사본문
    등록 : 2019-02-11 14:08
    이소희 기자(aswith@naver.com)
    농식품부, 3월까지 심사 후 최종 선발

    농림축산식품부는 올해 ‘청년창업농 영농정착지원사업’ 신청을 마감한 결과, 1600명 모집에 2981명이 신청했다고 11일 밝혔다.

    청년창업농 영농정착지원은 청년농업인들의 창업 초기 생활안정을 위해 월 최대 100만원을 최장 3년간 지원하는 사업이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이번 신청자를 대상으로 2월 중 시·군 단위 서면평가를 진행해 시·군별 사업대상자의 1.5배수를 선발하고, 3월 중 시·도 단위 면접평가를 거쳐 4월에 1600명을 최종 선발한다.

    평가는 서면과 면접평가에서 신청인들의 영농의지와 목표, 영농계획의 구체성과 실현가능성 등을 중점으로 진행됐다.

    이번 신청결과를 보면, 지역별로는 경북 지역의 신청자가 가장 많았고, 경력별로는 독립경영 예정자가 가장 많았으며, 재촌 청년보다는 귀농(예정자 포함) 청년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경북 552명(18.5%), 전북 447명(15%), 전남 442명(14.8%), 경남 340명(11.4%), 경기 318명(10.7%), 충남 281명(9.4%), 충북 203명(6.8%), 강원 158명(5.3%), 제주 97명(3.3%) 순이었으며, 부산·대구·광주 등 특·광역시에서도 143명(4.8%)이 신청했다.

    영농경력별로는 독립경영 예정자가 1686명(56.6%), 독립경영 1년차 800명(26.8%), 독립경영 2년차 321명(10.8%), 독립경영 3년차 174명(5.8%) 순으로 나타나 영농 창업을 준비하는 청년들의 신청이 두드러졌다.

    또한 도시에서 귀농을 하였거나 귀농 예정인 청년이 2125명(71.3%)으로 재촌 청년 856명(28.7%) 보다 2.5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종 선발된 청년창업농 1600명에게는 최장 3년간 월 최대 100만원의 영농정착지원금을 지급하고, 청년농의 희망에 따라 창업자금, 농지, 기술 교육 등을 연계 지원할 예정이다.

    청년농 사업 지원자가 사전에 신청한 연계사업은 창업자금 1846명(61.9%), 농지은행 매입‧임차 1335명(44.8%), 선도농가 실습지원 629명(21.1%), 농업법인 인턴사업 318명(10.7%%) 순으로 집계됐다.

    농식품부는 향후 최종 선발자 대상으로 오는 4월 중 농촌진흥청, 한국농어촌공사, 농협중앙회 등 지원기관 합동으로 권역별 지원금 사용범위, 의무사항 등에 대해 사전교육을 실시하고 선발자 개개인이 필요로 하는 연계사업을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데일리안 = 이소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