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어벡 감독, 오만 대표팀 사퇴 이어 은퇴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5일 00:35:13
    베어벡 감독, 오만 대표팀 사퇴 이어 은퇴
    기사본문
    등록 : 2019-02-07 15:44
    스포츠 = 김윤일 기자
    ▲ 핌 베어벡 전 축구대표팀 감독. ⓒ 게티이미지

    과거 한국 축구를 이끌었던 핌 베어백(63) 오만 대표팀 감독이 축구판을 떠난다.

    오만 축구협회는 7일(한국시간) "핌 베어백 감독이 오만 대표팀 감독직을 내려놓는다"고 공식 발표했다.

    베어백 감독 측근에 따르면, 이번 오만 지휘봉을 내려놓는 것에서 그치지 않고 아예 감독 은퇴까지 이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베어벡 감독은 이번 아시안컵에서 오만을 이끌고 16강 진출의 대업을 달성했다. 오만 축구가 아시안컵에서 조별리그를 통과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하지만 베어벡 감독은 가족과 함께 할 시간이 필요하다며 사의를 표명했고, 오만 축구협회는 긴급회의를 열어 감독의 뜻을 존중해주기로 했다.

    한편, 베어벡 감독은 지난 2002 한일 월드컵에서 거스 히딩크 감독을 보좌한 수석 코치로 축구팬들에게 첫 선을 보였다. 이후 2006년 독일 월드컵에서도 수석코치로서 아드보카트 감독을 도왔고, 월드컵 직후 대표팀 지휘봉을 물려받았다.

    하지만 2007년 아시안컵에서 극단적인 수비 축구로 비난의 도마 위에 올랐고, 대표팀이 3위에 그치자 자진 사퇴했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윤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