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있는 서울 가구 절반, 공시가 3억 초과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5일 16:40:43
    집 있는 서울 가구 절반, 공시가 3억 초과
    기사본문
    등록 : 2019-02-04 10:54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 2017년 부동산 가격 상승 영향으로 집 있는 서울 가구의 절반 이상이 공시가격 3억원 이상의 주택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연합뉴스

    지난 2017년 부동산 가격 상승 영향으로 집 있는 서울 가구의 절반 이상이 공시가격 3억원 이상의 주택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통계청에 따르면 2017년 주택을 소유한 서울 가구는 187만5000가구로 이중 보유한 주택의 공시가격 총합이 3억원을 초과한 가구는 97만 가구(51.7%)였다.

    공시가격의 시세반영률은 단독주택은 51.8%, 공동주택은 68.1%다. 이를 기준으로 공시가격 3억원을 시세로 환산하면 4억∼6억원 수준이다.

    2017년 공시가격 3억원 초과 주택보유 가구 비중은 전년 47.9%에서 3.8%포인트 상승하면서 절반을 넘어섰다. 박근혜 정부 때부터 계속된 부동산 가격 상승 영향이다.

    전국 가구 기준으로 3억원 초과 주택보유 가구 비중이 23.3%라는 점에 비춰보면 서울이 두배 이상 더 높다.

    주택 기준으로 보면 서울 가구가 소유한 주택 267만7000가구 중 공시가 3억원 초과 주택은 173만3000가구로 전체의 64.7%를 차지했다. 비중이 전년(61.5%)보다 3.2%포인트 상승한 것이다.

    공시가 3억원 초과 주택 비중은 강남구가 89.4%로 가장 높았고 서초구(89.1%)·송파구(82.5%) 등이 뒤를 이었다. 반면 강북구(38.2%)·금천구(42.5%)·도봉구(43.3%) 등은 3억원 초과 주택 비중이 상대적으로 적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