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비사업 시장에 부는 수의계약 바람…서울에 이어 지방까지 확산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8일 22:04:58
    정비사업 시장에 부는 수의계약 바람…서울에 이어 지방까지 확산
    정비사업 물량 부족으로 조합들 수의계약으로 시공사 입맛따라 고르고 있어
    과거 사업성 낮은 곳 많았지만, 최근 입지여건 좋은 곳에서 수의계약 진행
    기사본문
    등록 : 2019-02-07 06:00
    권이상 기자(kwonsgo@dailian.co.kr)
    정비사업 물량 부족으로 조합들 수의계약으로 시공사 입맛따라 고르고 있어
    과거 사업성 낮은 곳 많았지만, 최근 입지여건 좋은 곳에서 수의계약 진행


    ▲ 최근 시공사를 선정한 대부분 정비사업들은 수의계약 방식으로 시공사를 확정하고 있다. 사진은 서울 아파트 전경. ⓒ권이상 기자

    정비사업 시장에서 수의계약 방식의 시공사 선정이 대세로 자리 잡고 있다. 지난 1월 서울은 물론 지방에서 진행 중인 정비사업 대부분이 수의계약으로 시공사를 낙점했다.

    업계에서는 조합들이 입찰 문턱을 높여 고의 유찰을 유도한 후 입맛에 맞는 시공사를 선정하고 있다고 분석한다.

    전문가들은 조합 입장에서는 수의계약 방식으로 사업을 빠르게 진행할 수 있고, 건설사들의 과열 경쟁과 조합원 이견충돌 등을 피할 수 있는 장점이 많다고 평가한다.

    다만 경쟁입찰로 인해 시공사들의 다양한 입찰조건 비교가 어려워져 조합원의 이득을 극대화하기는 힘들다는 평가다.

    7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시공사를 선정한 대부분 정비사업들은 수의계약 방식으로 시공사를 확정하고 있다.

    가장 최근에는 금호산업이 충남 천안시 봉명동 봉병3구역 재개발 사업을 수의계약 방식으로 수주했다.

    조합은 지난달 30일 시공사 선정총회를 열고 조합원 찬반투표로 금호산업을 시공사로 선정했다.

    이 사업은 재개발을 통해 지하 2층∼지상 23층 규모의 아파트 13개동, 총 1137가구를 조성하는 것이다. 총 공사금액은 2017억원 규모다.

    금호산업은 이 사업을 오는 2021년 5월 착공해 같은 해 6월 분양, 2023년 7월 입주를 목표로 추진할 계획이다.

    올해 수의계약에 의한 시공사 선정은 과천 주암장군마을 재개발 사업지에서 시작됐다. 지난달25일 현대건설은 경기도 과천 주암장군마을 재개발 사업의 시공권을 따내며 새해 첫 수주에 성공했다.

    현대건설은 앞서 유찰된 두 차례 입찰에 단독으로 응찰해 우선협상대상자(수의계약) 지위를 얻었으며, 이날 시공자 선정으로 올해 첫 수주고(약 2750억원)를 울렸다.

    이 사업은 경기도 과천시 장군마을길 34(주암동) 일대 5만2895㎡에 지하 2층~지상 33층 아파트 8개동 880가구(임대44가구 포함)와 부대복리시설을 짓는 것을 골자로 한다.

    조합은 향후 정비계획 등의 변경을 통해 신축 세대수를 965가구(임대 66가구)로 늘릴 계획이며, 현대건설은 이곳에 디에이치(THE H) 브랜드를 적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대치동 구마을3지구 재건축, 월계동 재건축과 강동구 천호3구역 재건축 사업이 수의계약에 의한 시공사 선정이 진행될 예정이다.

    지방에서는 강원도 원주시 단계주공아파트 재건축사업이 시공자 선정에 연이은 유찰의 고배를 마시고 수의계약으로 전환했다.

    지난달 18일 시공사 선정을 위한 입찰을 마감했지만, 참여 건설사 미달로 자동 유찰됐기 때문이다. 앞서 열린 현장설명회에는 7개 건설사가 참여해 관심을 보였지만, 아쉽게도 입찰이 성사되진 않았다.

    조합 관계자는 “조합 내부 회의를 거쳐 수의계약 방식 전환 등 향후 일정을 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부산시 부곡2구역 재개발사업 역시 시공자 선정에서 두 번째 유찰의 고배를 마시고 수의계약 방식으로 전화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부곡2구역 재재개발 조합은 지난달 28일 시공자 선정을 위한 입찰을 마감한 결과 GS건설-SK건설-포스코건설 컨소시엄 한 곳만 참여해 참여사 부족으로 유찰됐다.

    앞서 지난달 조합이 진행한 현장설명회에는 ▲아이에스동서 ▲SK건설 ▲포스코건설 ▲삼호 ▲현대엔지니어링 ▲동원개발 ▲GS건설 ▲호반건설 ▲현대산업개발 등 9개 건설사가 참여했지만 최종 입찰까지는 이어지지 않았다.

    조합 관계자는 “조합 이사회, 대의원회의를 거쳐 수의계약 방식으로 전환하는 방안 등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몇년전만해도 입찰이 무산돼 수의계약 방식으로 시공사를 선정하는 곳은 대부분 사업성이 떨어지는 지역이 많았는데, 최근에는 오히려 사업성이 좋은 곳에서 입맛에 맞는 시공사를 찾기 위해 수의계약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A건설사 정비사업팀 관계자는 “까다로워진 시공사 선정기준,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 등 정부 규제로 조합원들과 시공사 간의 의견 조율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고 토로했다.[데일리안 = 권이상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