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지훈 진세연의 또 한 번의 케미 '아이템'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8일 18:28:28
    주지훈 진세연의 또 한 번의 케미 '아이템'
    기사본문
    등록 : 2019-02-01 10:06
    김명신 기자(sini@dailian.co.kr)
    ▲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아이템’(극본 정이도, 연출 김성욱)이 베일을 벗는다. ⓒ MBC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아이템’(극본 정이도, 연출 김성욱)이 베일을 벗는다.

    ‘아이템’은 꼴통 검사 강곤(주지훈)과 프로파일러 신소영(진세연)이 특별한 초능력을 가진 ‘아이템’을 차지하려는 인간들의 욕망 속에 숨겨진 음모와 비밀을 파헤치는 판타지 블록버스터다. 아직 방송 전인데도, 공개된 티저 영상들이 각각 조회수 20만뷰를 넘어서는 등 안방극장의 기대감을 고스란히 반영하고 있다.

    먼저 ‘아이템’은 캐스팅 소식부터 화제를 모았던 주지훈, 진세연, 김강우, 김유리의 역대급 조합이 드라마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스크린을 통해 다양한 얼굴을 보여준 흥행 보증 배우 주지훈이 처음으로 선보일 정의로운 검사 강곤. 장르불문 다채로운 매력을 뽐내는 배우 진세연이 그릴 냉철한 프로파일러 신소영. 압도적 카리스마로 극을 장악하는 배우 김강우의 절대 악역 소시오패스 조세황. 섬세한 연기에 스타일리시함까지 더한 배우 김유리의 선과 악 사이에 선 검사까지. 여기에 박원상, 이대연, 김민교, 오승훈, 최진호, 이정현 등 연기파 배우들로만 조합된 황금라인업이 찰떡같은 캐릭터 싱크로율을 보여주고 있다고. 이들이 만들어낼 연기 시너지에 귀추가 주목된다.

    평범한 물건이지만 특별한 힘을 가진 ‘아이템’이라는 소재 역시 시청자들이 첫 방송을 손꼽아 기다리는 이유다. 카카오페이지에서 인기리에 연재중인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드라마 ‘구해줘’를 통해 남다른 소재와 전개를 보여준 정이도 작가가 집필을 맡아 어떻게 재구성될지 호기심을 자극하는 것. 배우들 역시 ‘아이템’에 출연을 결심하게 된 계기에 대해 “참신한 소재가 매력적으로 다가왔다”고 입을 모아, 신선한 소재가 창출해낼 이야기에 더욱 기대가 높아진다.

    마지막으로 MBC 자체 제작 드라마 ‘아이템’은 역대급 스케일과 새로운 시도의 결정판이라는 점이다. “판타지 블록버스터라는 새로운 장르는 신선한 드라마에 목마른 시청자들의 기대를 충족시켜 줄 것이며, 무엇보다도 큰 스케일 안에서 모두가 공감할만한 스토리, 그리고 인물들의 세세한 감정을 놓치지 않을 것”이라는 게 제작진의 전언. 판타지 블록버스터라는 새로운 장르와 ‘아이템’이라는 새로운 소재가 MBC를 만나 어떻게 탄생할지 더욱 궁금해진다.

    신선한 소재와 스토리, 그리고 연기파 배우들의 완벽한 조합까지. 날로 기대를 높이고 있는 ‘아이템’은 드라마 ‘구해줘’를 통해 사이비 종교를 소재로 현실적이면서도 긴장감 넘치는 전개로 그려내며 차기작을 기대케 한 정이도 작가가 집필을, ‘굿바이 미스터 블랙’ 공동 연출, 단막극 ‘하우스, 메이트’를 통해 강렬함과 섬세함을 동시에 가진 뛰어난 연출을 선보인 김성욱 PD가 연출을 맡았다.

    ‘나쁜 형사’ 후속으로 11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데일리안 = 김명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