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은 "대우조선 '민간 주인찾기' 돌입…현대-삼성중공업 양사 대상 딜 진행 "(1보)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3일 21:17:40
    산은 "대우조선 '민간 주인찾기' 돌입…현대-삼성중공업 양사 대상 딜 진행 "(1보)
    기사본문
    등록 : 2019-01-31 15:22
    배근미 기자(athena3507@dailian.co.kr)
    대우조선해양 최대주주인 산업은행이 31일 대우조선해양에 대한 민영화 절차를 공식 개시하겠다고 선언했다.

    산업은행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대우조선의 근원적 경쟁력 제고를 위해서는 조선산업 재편을 통해 빅3 업체간 중복투자 등에 따른 비효율 제거가 수반돼야 한다"며 "조선업 빅2 체제 전제 시 '민간 주인찾기' 상대방은 현대중공업과 삼성중공업으로 한정돼 양사만을 대상으로 본 건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데일리안 = 배근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