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창규 KT 회장, 애플 팀 쿡에 “5G 빨리 준비하라” 조언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5일 16:14:15
    황창규 KT 회장, 애플 팀 쿡에 “5G 빨리 준비하라” 조언
    글로벌 100대기업 CEO들에게 “5G는 미-중이 아닌 한국이 주도”
    스카이십 활용 의약품운송 프로젝트 발표
    기사본문
    등록 : 2019-01-27 09:35
    이호연 기자(mico911@dailian.co.kr)
    ▲ 22일(이하 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포럼 IBC 윈터미팅에서 만난 황창규 KT(오른쪽) 회장이 팀 쿡 애플 CEO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KT

    글로벌 100대기업 CEO들에게 “5G는 미-중이 아닌 한국이 주도”
    스카이십 활용 의약품운송 프로젝트 발표


    2019 다보스포럼에 참석한 황창규 KT 회장이 “5G는 세상을 바꾸는 플랫폼이 될 것”이라고 글로벌 리더들에게 역설해 깊은 인상을 남겼다.

    KT는 지난 22~25일(이하 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에서 진행된 2019 세계경제포럼(WEF) 연차총회(다보스포럼)에 황창규 회장, 미래플랫폼사업부문장 이동면 사장 등 주요 임원들이 참석했다고 밝혔다.

    2018년에 이어 2년 연속 다보스포럼에 참석한 황창규 회장은 WEF 클라우스 슈바프 회장으로부터 다보스포럼 국제비즈니스위원회(IBC)에 직접 초청을 받았다. 한국 기업인으로 다보스포럼 IBC 정기모임에 초청된 것은 황창규 회장이 처음이다.

    22일 오후에 열린 다보스포럼 IBC 정기모임에서 황창규 회장은 대한민국 5G의 우수성을 알렸다. 또한 5G는 그냥 빠르기만 한 네트워크가 아니라 지능형 플랫폼으로서 사회문제 해결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해 공감을 얻었다.

    황창규 회장은 12월 5G 주파수를 발사하고 올해 1분기 본격적인 상용화를 앞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보스포럼 IBC에 참석한 100여명의 글로벌 CEO들은 화웨이를 둘러싼 갈등을 보고 5G는 미국이나 중국이 중심이 될 것으로 예상했는데 황 회장의 설명을 듣고 5G는 대한민국이 주도하고 있다고 인정했다.

    황 회장은 5G는 빠른 속도와 함께 초연결성, 초저지연성을 가져 인류의 복지증진에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5G는 네트워크가 아니라 지능형 플랫폼으로서 사회문제 해결의 열쇠가 될 것이는 설명이다. 4G까지는 B2C(기업-소비자) 중심으로 서비스가 제공됐지만 5G에서 B2C는 5%에 불과하고, B2B(기업-기업) 및 B2G(기업-공공) 중심 서비스가 95%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에 WEF 슈바프 회장은 황창규 회장에게 “2020년은 다보스포럼이 50주년이 되는 해인데 KT의 5G 상용화 성과를 토대로 내년 다보스포럼에서 5G에 대해 구체적으로 이야기해주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같은 날 황 회장은 애플의 최고경영자(CEO)인 팀 쿡을 만나 “5G를 빨리 준비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에 팀 쿡은 “5G 중요성에 공감하고, KT의 5G를 살펴보기 위해 한국을 방문하거나 미국에 초청하겠다”고 답변했다.

    미국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 라파엘 리프 총장은 황창규 회장이 KT의 5G 성공 스토리를 MIT 학생들에게 강의해 달라고 요청했다.

    황 회장은 이번 다보스포럼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 등 국가정상들과도 만남을 가졌다. 23일 일본 총리 초청 오찬에서 WEF 슈바프 회장을 비롯한 글로벌 대표 IT기업 CEO들과 자리를 함께했다.

    KT 황창규 회장은 2020 도쿄올림픽에서 NTT도코모와 긴밀히 협력해 성공적인 올림픽이 되도록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KT가 보유한 5G 테스트베드인 ‘5G 오픈랩’을 중심으로 NTT도코모와 5G 협력을 강화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황창규 회장은 오는 3월 14~15일 일본 도쿄에서 열리는 ‘B20 도쿄 서밋’에 참가해 5G 성과를 공유하고, 감염병 확산방지 프로젝트에 동참을 호소할 예정이다.

    황 회장은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도 만나 KT의 앞선 5G 기술을 소개하고, 베트남이 동남아에서 가장 먼저 5G 상용화하는 국가가 되는데 협력하기로 했다. 이 외 안토니오 구테헤스 유엔 사무총장,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구(IMF) 총재, 마츠 그란리드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 사무총장 등 글로벌 리더들과 만나 5G 추진상황을 설명하고, 앞으로 역할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그는 또 지난해 다보스포럼에서 ICT에 기반한 ‘글로벌 감염병 확산방지 플랫폼(GEPP)’을 제안한 데 이어 올해에는 실질적으로 이뤄진 GEPP 활동성과를 공유하고 공감대를 확대했다. 특히 감염병 사전 차단을 위해 스카이십을 백신 운송에 활용하는 방안을 발표해 주목을 받았다. KT는 국제백신연구소(IVI)와 협력해 교통여건이 좋지 않은 개발도상국에 의약품을 공급하는데 스카이십을 활용하는 방안을 진행하고 있다.

    황 회장은 “이번 다보스포럼에서 글로벌 비즈니스 리더들은 대한민국의 5G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깊은 인상을 받고 많은 자극을 받았다”며 “KT는 20년 전 대한민국이 IT 강국으로 자리매김하는 데 중추적 역할을 했던 것처럼 2020년 대한민국이 세계가 부러워하는 ‘5G 강국’으로 발돋움하는 데 결정적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이호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