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국내경제 성장흐름 10월 전망경로 소폭 하회할 듯”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4일 22:43:14
    한은 “국내경제 성장흐름 10월 전망경로 소폭 하회할 듯”
    한은, 통화정책방향 발표
    기사본문
    등록 : 2019-01-24 10:49
    이나영 기자(ny4030@dailian.co.kr)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기준금리를 연 1.75%로 유지하기로 했다.

    한은은 24일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 수준인 연 1.75%로 동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금통위는 통화정책방향을 통해 “앞으로 국내경제의 성장흐름은 지난해 10월 전망경로를 소폭 하회하겠지만 정부지출 확대 등으로 잠재성장률 수준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성장세가 유지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금통위는 “국내경제는 설비 및 건설투자의 조정이 이어졌으나 소비와 수출의 증가세가 지속되면서 대체로 잠재성장률 수준의 성장세를 이어간 것으로 판단된다”며 “고용 상황은 12월 취업자수 증가규모가 상당폭 축소되는 등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고 진단했다.

    소비자물가는 석유류가격 하락, 농축수산물가격 상승폭 축소 등으로 1%대 초반으로 오름세가 둔화됐고 근원인플레이션율(식료품 및 에너지 제외 지수)은 1%대 초반 수준을, 일반인 기대인플레이션율은 2%대 중반 수준을 나타냈다.

    금통위는 “앞으로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당분간 1% 수준에서 등락하다가 점차 높아져 하반기 이후 1%대 중반을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며 “근원인플레이션율도 완만하게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세계경제는 성장세가 다소 완만해지는 움직임을 나타냈다. 국제금융시장에서는 올해 들어 미 연준의 정책금리 인상 속도 조절 가능성, 미·중 무역협상 진전 기대 등으로 그간 확대됐던 변동성이 다소 축소됐다.

    앞으로 세계경제와 국제금융시장은 보호무역주의 확산 정도, 주요국 통화정책 정상화 속도, 브렉시트 관련 불확실성 등에 영향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금통위는 “앞으로 성장세 회복이 이어지고 중기적 시계에서 물가상승률이 목표수준에서 안정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금융안정에 유의해 통화정책을 운영해 나갈 것”이라며 “국내경제가 잠재성장률 수준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성장세를 지속하는 가운데 당분간 수요 측면에서의 물가상승압력은 크지 않을 것으로 전망되므로 통화정책의 완화기조를 유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과정에서 완화정도의 추가 조정 여부는 향후 성장과 물가의 흐름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판단해 나가는 동시에 주요국과의 교역여건, 주요국 중앙은행의 통화정책 변화, 신흥시장국 금융·경제상황, 가계부채 증가세, 지정학적 리스크 등도 주의 깊게 살펴볼 것”이라고 덧붙였다.[데일리안 = 이나영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