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쏘울 부스터 연간 2만대 판매목표"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7일 07:32:52
    기아차 "쏘울 부스터 연간 2만대 판매목표"
    지난해 판매량의 8배
    기사본문
    등록 : 2019-01-23 12:14
    김희정 기자(hjkim0510@dailian.co.kr)
    ▲ 23일 오전 서울 강동구 스테이지28에서 열린 기아차 '쏘울 부스터' 출시 행사에 모델들이 차량을 선보이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지난해 판매량의 8배

    기아자동차가 6년만의 풀체인지로 탄생한 3세대 쏘울 부스터를 내놓으며 “국내 판매 목표는 가솔린 모델 1만8000대, 전기차(EV)모델 2000대를 합쳐 연간 2만대”라고 밝혔다.

    기아차는 23일 서울 강동구소재 스테이지 28에서 ‘쏘울 부스터' 공식 출시 행사를 갖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이날 행사에서 권혁호 기아차 국내영업본부장(부사장)은 "2008년 첫 출시된 쏘울 1세대, 2013년 출시된 쏘울 2세대는 지금까지 국내에서 누계 9만5000대를 판매했고, 미국에서는 109만대를 판매했다"며 "강인하고 볼륨 있는 디자인과 첨단사양으로 무장한 3세대 쏘울이 미국뿐 아니라 국내 소비자들에게도 어필 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2세대 쏘울은 2017년 3009대, 지난해 2406대를 팔며 다소 아쉬운 모습을 보였다. 이번 3세대 쏘울의 연간 2만대 판매 목표는, 지난해 판매량의 약 8배로서 쏘울 부스터에 대한 기아자동차의 자신감을 확인할 수 있는 대목이다.

    김명섭 기아차 마케팅 팀장은 "그동안 국내 엔트리카 시장의 많은 변화와 함께 엔트리카 수요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으로 많이 옮겨갔고 자연스럽게 소형SUV 시장이 부상했다"며 "시장 특성을 고려해 디자인과 주행성능을 강화한 쏘울 부스터가 많은 사랑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쏘울 부스터 3세대 모델의 가장 큰 특징은 최고 출력 204마력의 파워풀한 주행성능과 완전히 새로워진 하이테크 디자인, 최첨단 멀티미디어 기능 등이다.

    가솔린 1.6 터보, EV 등 두 가지 모델로 선보이는 쏘울 부스터 판매 가격은 가솔린 모델 프레스티지 1914만원, 노블레스 2150만원, 노블레스 스페셜 2346만원이다. EV 모델은 2월 중 출시될 예정이며 프레스티지 4600만~4700만원, 노블레스는 4800만~4900만원 사이에서 책정될 예정이다.[데일리안 = 김희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