윾튜브, 빅이슈 조롱글 2만 이탈…"신상 공개 불안"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5일 11:31:18
    윾튜브, 빅이슈 조롱글 2만 이탈…"신상 공개 불안"
    기사본문
    등록 : 2019-01-23 11:25
    서정권 기자(mtrepcj@dailian.co.kr)
    ▲ 유튜버 '윾튜브'가 자신에게 제기된 '일베논란'에 과거를 반성하는 영상으로 사과의 뜻을 전했다.ⓒ 윾튜브

    윾튜브 사과를 둘러싸고 대중의 반응이 심상치 않다.

    그동안 윾튜브가 조롱한 글들이 주목을 받으면서 분노까지 표하고 있는 상태다.

    유튜버 '윾튜브'가 자신에게 제기된 '일베논란'에 과거를 반성하는 영상으로 사과의 뜻을 전했다.

    윾튜브는 한 온라인커뮤니티를 접한 후 남다른 '글빨'로 주목을 받게 된 사연과 함께 최고의 주가를 달리던 중 천안함 비하 사건으로 닉네임을 버린 사연까지 언급했다.

    그는 천안함 사건 조롱 후 신상이 밝혀져 불안감에 떨었다는 것. 또 세월호나 성희롱, 대구 지하철 참사 등 조롱으로 논란의 중심에 섰고 과거의 자신의 글을 보며 "괴롭다"고 사과했다.

    하지만 누리꾼들은 그의 사과를 둘러싸고 여전히 싸늘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그동안의 행적과 관련해 고개 한 번 숙임으로 사과할 수위를 이미 넘어섰다는 것이 지배적인 의견이다.

    윽튜브는 하회탈을 쓰고 익명으로 사회적 이슈를 자신의 생각을 전하는 형태의 방송을 운영, 구독자 60만 명을 확보한 유튜버지만 현재는 58만 구독자를 기록하고 있다.[데일리안 = 서정권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