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성)폭력 비위 근절 대책 후속조치 발표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4일 20:12:06
    문체부, (성)폭력 비위 근절 대책 후속조치 발표
    감사원에 공익감사 청구
    기사본문
    등록 : 2019-01-16 10:34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문체부는 체육계 비리 업무를 전담하는 독립기관인 스포츠윤리센터 설립도 지원하고 추진하는 한편 선수촌에 여성 훈련관리관을 배치하는 등 선수 인권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 연합뉴스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가 체육계 (성)폭력 비위 근절 대책에 대한 후속조치 내용을 소개했다.

    문체부는 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오영우 체육국장 주도로 브리핑을 마련하고, 국가대표 선수들의 관리와 운영 실태에 대해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했다고 밝혔다.

    우선, 문체부는 진천선수촌과 태릉선수촌 등 국가대표 선수촌에서 성폭력이나 폭력이 자행됐다는 점에서 선수촌 운영을 비롯한 대표 선수 관리 실태 전반에 대해 지난 11일 감사를 청구했다고 전했다.

    그동안 문체부는 대한체육회와 합동으로 빙상 선수 폭행 등 체육계 비리에 대한 자체감사를 실시했으나 또 다시 성폭력 비위가 발생함에 따라 대국민 신뢰 확보 차원에서 감사원에 공익 감사를 청구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문체부는 체육계 (성)폭력 조사에 국가인권위원회의 참여를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정부는 앞서 민간 전문가가 주도하는 조사 특별위원회를 구성하는 방안을 검토했는데, 이 과정에서 국가인권위원회의 참여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되면서 직접 조사하게 하는 방안도 함께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문체부는 체육계 비리 업무를 전담하는 독립기관인 스포츠윤리센터 설립도 지원하고 추진하는 한편 선수촌에 여성 훈련관리관을 배치하는 등 선수 인권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