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5 10시 기준
확진환자
10237 명
격리해제
6463 명
사망
183 명
검사진행
19571 명
12.1℃
맑음
미세먼지 55

심형래 감독 "김기범 CG감독 '디워' 언급, 전율 느껴"

  • [데일리안] 입력 2019.01.14 16:13
  • 수정 2019.01.14 16:13
  • 이한철 기자

<@IMG1>
심형래 감독이 "영화 '디워' 데모릴로 'ILM'에 입사 후 '웨타 디지털' 제작진으로 참여한 김기범 CG 감독이 만든 영화 '알리타: 배틀엔젤'을 빨리 보고 싶다"고 말했다.

최근 '아바타' 감독, 제임스 카메론이 제작한 영화 '알리타: 배틀엔젤'의 '웨타 디지털' 제작진으로 내한한 김기범 CG 감독은 "여러분들이 잘 알고 계시는 '영구아트'라는 회사에서 '디워'를 작업한 영상을 가지고 'ILM'이라는 회사에 데모 릴을 제출해서 입사를 할 수 있었다. '디워' 때 안 되는 걸 되게 했었다. 그때 심형래 감독님과 유쾌하게 일을 했었다"고 밝혔다.

그리고 김기범 CG 감독은 자신이 참여한 영화 '알리타', '혹성탈출', '어벤져스', '아이언맨2', '트랜스포머3', '스타워즈', '디워' 중 가장 기억에 남는 프로젝트는 "심형래 감독의 '디워'이다. 촬영 소품도 직접 만들고, 동료와 단둘이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가서 관광객인 척 도로 한복판에서 영상도 찍었어요. '포졸' 역할로 엑스트라 출연도 했죠. 이렇게 맨땅에 헤딩한 경험이 큰 도움이 됐습니다"라고 전했다.

이에 14일 심형래 감독은 "김기범 CG 감독이 영구아트에서 만든 영화 '디워' 데모릴로 'ILM'에 입사했다는 기사를 보고 '디워' CG를 제작한 우리나라 CG 제작자가 할리우드 영화 CG를 만드는 세계적인 CG 감독이 됐다는 소식에 너무 기뻤다"고 뿌듯한 마음을 전했다.

특히 김기범 CG 감독이 가장 기억에 남는 프로젝트는 '디워'라는 기사를 보고 깜짝 놀랐다고.

심형래 감독은 "내가 김기범 CG 감독이었다면 '나 자신을 포장하기 위해 또는 뭔가 있어 보이기 위해 대중들에게 가장 인기가 많은 영화 '어벤져스'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말했을 것 같다. 그런데 영구아트에서 '디워' CG를 제작한 김기범 CG 감독이 심형래 감독의 '디워'가 가장 기억에 남는 프로젝트였다고 말한 기사를 보고 전율 그 자체였다. 김기범 CG 감독에게 '너무 고맙다'는 말을 건네고 싶다"고 말했다.

또 심형래 감독은 "한편의 영화를 보고 느끼는 점은 개개인마다 모두 다르다. 그것이 영화의 가장 큰 매력이다. '누구는 재밌다. 누구는 재미없다'라고 말할 수 있으니 편견과 선입견 없이 영화를 감상하기 위해 우선 영화 평점이나 평론가분들의 의견은 나중에 보고 정확한 '알리타: 배틀엔젤' 개봉일이 확정되면, 많은 분들이 개봉일 또는 조금이라도 더 빨리 '디워' CG를 제작한 대한민국 김기범 CG 감독이 제작한 '알리타: 배틀엔젤'을 꼭 보셨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앞서 영화 '신과 함께'를 연출한 김용화 감독은 '글로벌 시대, 한국 CG산업의 위상'이라는 세미나의 주제발표에서 "한국영화 VFX의 명실상부한 시작은 '디워'였다. 당시 턱도 없던 환경에서 '디워'를 완성해냈다"며 "대낮에 크리처(괴물)가 등장하는 신은 평가받을 만하다"고 말했다.

또 영화 '장사리 9.15'를 촬영 중인 곽경택 감독은 과거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심형래 감독은 분명 한국 영화계에 기여한 부분이 있다. CG, 미니어처 등 기술과 관련해서는 특히 더 그렇다. 해당 기술 보유자들이 현재 영화계 각층에서 활약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고 말한 발언이 국내 CG 회사뿐만 아니라 할리우드 영화 CG 감독으로서 할리우드 영화에까지 영구아트 출신이 활약하고 있어 재조명되고 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