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非은행 M&A 적극 추진"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5일 16:12:30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非은행 M&A 적극 추진"
    "자산운용·부동산 신탁·저축은행 우선 고려"
    "2~3년 안에 1등 금융그룹으로 올라설 것"
    기사본문
    등록 : 2019-01-14 15:55
    부광우 기자(boo0731@dailian.co.kr)
    "자산운용·부동산 신탁·저축은행 우선 고려"
    "2~3년 안에 1등 금융그룹으로 올라설 것"


    ▲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14일 오전 서울 중구 우리금융지주 본점에서 열린 지주 출범식에서 출범 인사말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겸 우리은행장이 4년여 만에 부활한 지주 체계를 기반으로 인수합병(M&A)에 속도를 내겠다고 강조했다. 이를 통해 은행에 쏠려 있는 사업 구조를 다양화하겠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1등 금융그룹을 만들기 위해 보폭을 넓혀 가겠다는 계획이다.

    손 회장은 14일 오후 우리금융 출범을 맞아 열린 기자단감회에서 이 같이 밝혔다. 우리금융의 재탄생은 지주 해체를 겪은 지 4년 3개월 만의 일이다. 당초 2001년 4월 출범한 국내 최초의 금융지주사였던 우리금융은 민영화 과정에서 2014년 11월 우리은행에 합병되며 사라졌었다.

    이날 손 행장은 "지추 출범 초기에는 체제 조기 안착에 역점을 두고 비(非)은행 M&A를 적극 추진하고자 한다"며 "사업 포트폴리오를 확대해 계열사 시너지를 제고, 지주 가치를 극대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처음 1년 동안은 규모가 작은 부분부터 M&A에 나설 것"이라며 "자산운용사와 부동산 신탁사, 저축은행 등을 우선적으로 보고 있다"고 언급했다.

    또 "이보다 규모가 큰 M&A는 방안을 찾고 있다"며 "직접 인수가 어렵다면 다른 곳들과 함께 지분을 사 가지고 있다가 내년쯤 50% 이상을 인수하는 등 방법이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손 행장은 빠르게 우리카드와 우리종금 편입 작업을 마무리하고 1등 금융그룹 만들기게 박차를 가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카드와 우리종금은 가능하면 올해 상반기 안에 지주사로 편입할 것"이라며 "2~3년 내에는 1등 금융그룹으로 올라설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손 행장은 지주 체계를 발판으로 금융의 사회적 기능도 강화해가겠다고 전했다.

    손 회장은 "신용보증기금이나 기술보증기금 등의 보증 없이 자체 심사를 통해 스타업이나 혁신성장 기업을 골라내 대출 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했다"며 "금융의 공공성 측면에서 서민금융과 중소기업 대출에도 심혈을 기울일 것"이라고 덧붙였다.[데일리안 = 부광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