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 해상서 화물선과 충돌 낚시어선 전복…3명 사망·2명 실종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6월 17일 12:46:20
    통영 해상서 화물선과 충돌 낚시어선 전복…3명 사망·2명 실종
    무리한 출조와 안전의식 부재
    기사본문
    등록 : 2019-01-11 19:36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경남 통영 앞바다에서 화물선과 낚시어선이 충돌해 어선에 타고 있던 선장과 낚시객 3명이 숨지고 2명이 실종됐다.

    11일 오전 4시 57분께 경남 통영 욕지도에서 남서쪽으로 80여 ㎞ 떨어진 해상에서 9.77t급 갈치 낚시어선인 '무적호'가 파나마 선적의 3000t급 화물선과 충돌해 전복됐다.

    이 사고로 무적호에 타고 있던 선장 등 14명 전원이 바다에 빠졌고, 해경과 인근 민간 선박에 의해 12명이 구조됐다. 의식이 없는 채로 구조된 선장 최 모씨 등 3명은 전남 여수 소재 병원으로 헬기를 이용해 이송됐으나 끝내 숨졌다. 나머지 9명의 건강 상태는 비교적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사고는 무리한 출조와 안전의식 부재로 피해가 커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해경은 화물선이 압송되면 업무상 과실 치사 혐의로 선장 등 화물선 관계자들을 불러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