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9]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구글과 전략 제휴 통해 5G 시대 선도"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7월 19일 17:04:48
    [CES 2019]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구글과 전략 제휴 통해 5G 시대 선도"
    5G스마트폰 상용화 시점 맞춰 VR 전용 플랫폼 오픈
    콘텐츠 펀드 조성...상반기 내 콘텐츠 제작 및 배포
    기사본문
    등록 : 2019-01-11 11:00
    이홍석 기자(redstone@dailian.co.kr)
    ▲ 하현회 부회장은 9일(현지시간) 세계 최대 IT 전시회 'CES 2019'가 열리고 있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컨벤션센터(LVCC)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LG유플러스
    5G스마트폰 상용화 시점 맞춰 VR 전용 플랫폼 오픈
    콘텐츠 펀드 조성...상반기 내 콘텐츠 제작 및 배포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구글과 가상현실(VR) 콘텐츠 공동 제작 제휴를 통해 5세대(5G) 통신네트워크 시대를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하현회 부회장은 9일(현지시간) 세계 최대 IT 전시회 'CES 2019'가 열리고 있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컨벤션센터(LVCC)에서 기자들과 만나 "5G 상용화가 눈앞에 왔는데 이를 가장 실감할 수 있는 서비스는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이라며 "구글과의 전략 제휴를 통해 LG유플러스가 최고의 콘텐츠를 제공하며 이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이번 행사에서 구글과 VR콘텐츠 공동 제작에 합의하고 5G스마트폰 상용화 시점에 맞춰 VR 전용 플랫폼을 오픈한다고 9일(현지시간) 밝혔다.

    초고용량 데이터 전송이 가능한 5G서비스가 본격화되면 소비자들은 VR과 AR 등 실감형 미디어를 본격적으로 체감할 수 있게 된다. 양사는 이번 합의로 우선적으로 파일럿 VR콘텐츠를 제작하기로 했으며 이를 위해 공동 콘텐츠 펀드를 조성, 올 상반기 내 VR콘텐츠를 제작, 배포하기로 했다.

    하 부회장은 "무선 시장은 3G와 4G를 거치면서 사용자들이 대용량 데이터를 자유롭게 받을 수 있다는 것 느낄 수 있었다"며 "5G는 속도감이 이전의 10~20배 갈텐데 다운로드 중심의 4G 보다는 업링크 통해 새로운 가치를 많이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어 "5G를 통해 많은 기술 등이 접목돼서 나갈 수 있을 것"이라며 "내달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에서는 저희들이 좀 더 적극적으로 딜리버리 할 수 있는 서비스와 상품, 제휴데 대해 발표할 수 있도록 기회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AR과 VR 프로모션에 앞서 5G를 빠른 속도로 망을 안정시켜 완벽한 품질을 구현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 후 야구, 골프, 아이돌TV. 고객들에게 어떻게 프로모션할지 고민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하 부회장은 5G 시대 주목받고 있는 5G폰과 폴더블(접히는)폰에 대해서도 기대감을 나타냈다.

    그는 "이번 행사에서 두 개정도의 폴더블폰을 봤는데 고객들이 5G에서 각종 영상과 게임을 즐길 수 있는 초기 제품의 역할을 할 것으로 판단했다"며 "빠른 시일 내에 출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5G 서비스와 함께 폴더블폰을 쓸 수 있게 되면 비용은 상당히 높아지겠다는 생각은 하고 있다"고 말했다.[라스베이거스(미국)=데일리안 이홍석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