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부터 유시민·민주당까지…'가짜뉴스 전쟁' 이유는?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1월 21일 00:17:27
    文대통령부터 유시민·민주당까지…'가짜뉴스 전쟁' 이유는?
    국정 지지도 하락·국민 불신 원인으로 해석하는 모양새
    언론에 자극적인 보도 자제 당부…"과민 반응" 지적 나와
    기사본문
    등록 : 2019-01-09 02:00
    고수정 기자(ko0726@dailian.co.kr)
    국정 지지도 하락·국민 불신 원인으로 해석하는 모양새
    언론에 자극적인 보도 자제 당부…"과민 반응" 지적 나와


    ▲ 여권이 일제히 가짜뉴스와의 전쟁에 나섰다. 사진은 문재인 대통령이 2018년 11월 1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2019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하고 있는 모습. ⓒ국회사진취재단

    여권이 일제히 ‘가짜뉴스와의 전쟁’에 나섰다. 가짜뉴스가 국정 지지도 하락이나 정부에 대한 국민 불신의 원인으로 해석하는 모양새다. 정치권 안팎에서는 여권의 가짜뉴스 대응 방침이 잘못된 진단에 따른 ‘과도한 대응’이라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온다.

    문재인 대통령은 8일 국무회의에서 “정부의 정책을 부당하게 사실과 다르게 왜곡하고 폄훼하는 가짜 뉴스 등의 허위정보가 제기됐을 때는 초기부터 국민께 적극 설명해 오해를 풀어야 한다”며 “가짜 뉴스를 지속적으로 조직적으로 유통하는 것에 대해서는 정부가 단호한 의지로 대처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과 당정이 경제성과를 집권 3년차 국정운영 동력으로 인식하는 만큼, 그 성과와 활동의 의미가 퇴색되지 않도록 사실과 다른 내용에 공세적으로 대응하라는 의미로 풀이된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해 12월 31일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 함께한 오찬에서도 경제 위기와 관련한 언론보도에 대해 “취사선택해서 보도하고 싶은 것만 부정적으로 보도되는 상황이 너무 안타깝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도 최근 가짜뉴스 대응에 적극 나서고 있다. 그는 팟캐스트와 유튜브 동시에 송출하는 ‘유시민의 알릴레오’, 가짜뉴스에 반박하는 ‘고칠레오’를 진행하고 있다. 유 이사장의 방송은 가짜뉴스를 생산한다는 비판을 받고 있는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의 ‘TV홍카콜라’ 보다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與, 가짜뉴스대책특위 구성…언론에 "팩트 관련한 보도해 달라"

    집권 여당인 민주당은 일찍이 당 차원에서 ‘가짜뉴스대책특별위원회’를 구성해 운영하고 있다. 민주당 가짜뉴스대책특위는 지난해 10월 구글코리아를 찾아 “유튜브에 게시된 문 대통령 건강 이상설, 문 대통령 아들 준용 씨의 취업 특혜 의혹 등 가짜뉴스 104건을 삭제해 달라”는 내용의 공문을 전한 바 있다.

    특히 당의 ‘가짜뉴스 대응’은 청와대의 민간인 사찰 의혹,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의 청와대 권력남용 주장 등과 관련해 더욱 거세지고 있다.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이 자신의 비위를 덮기 위해 가짜뉴스를 생산했다는 발언, 신 전 사무관이 공익제보자가 아니라 비밀 누설자로서 그의 주장은 단순한 카더라, 가짜뉴스에 불과하다는 발언을 쏟아내고 있다.

    언론을 향해서도 사실에 기초한 보도를 요청하기도 했다. 김태년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이날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김태우 사건 등에 대한 일부 언론의 자극적인 보도는 진실규명에 도움 되지 않고 혼란만 키울 뿐”이라며 “신 전 사무관(건과 관련해서)도 경쟁적인 언론 보도는 신 전 사무관을 궁지로 몰아넣으니 팩트 관련한 보도해주시길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가짜 뉴스, 어느 정권이나 겪는 보편적인 현상…문제 원인 외부에서 찾아"

    이에 정치권 안팎에서 여권의 이러한 가짜뉴스 대응 방침에 대해 과도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문 대통령의 가짜뉴스 대응 지시에 대해 “대통령이 고민하고 해법을 찾아야할 하고많은 사안들을 놔두고 고작 가짜뉴스 대응이 첫머리를 차지해야 한다는 것이 현 시점에서 가당한 노릇인가 싶다”며 “대통령이 가짜뉴스를 두려워한다는 것은 대통령의 능력과 역량이 한계에 다다랐다는 게 아닌지 돌아보아야 한다”고 꼬집었다.

    엄경영 시대정신연구소장은 기자와 통화에서 “여권은 지지율 하락세의 중요 원인 중 하나로 ‘가짜뉴스 범람’이라고 인식하는 것 같다”며 “가짜 뉴스라는 건 어느 정권에게나, 어느 정치인에게나 따라 붙는 보편적인 현상인데 너무 과민 반응을 보이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어 “어찌 보면 문제의 원인을 외부에서 찾아 책임회피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는 것”이라며 “문제의 원인을 외부에서 찾다보면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데일리안 = 고수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