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오피스텔 기준시가 7.52% 상승…상업용 건물도 7.56%↑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20일 23:22:56
    내년 오피스텔 기준시가 7.52% 상승…상업용 건물도 7.56%↑
    롯데월드타워 오피스텔 ㎡당 914만원 최고가
    제일 비싼 상업용 건물은 반포본동상가 3블럭
    기사본문
    등록 : 2018-12-31 12:00
    부광우 기자(boo0731@dailian.co.kr)
    롯데월드타워 오피스텔 ㎡당 914만원 최고가
    제일 비싼 상업용 건물은 반포본동상가 3블럭


    ▲ 내년 오피스텔과 상업용 건물의 기준시가가 각각 7.52%, 7.56% 상승한다.ⓒ게티이미지뱅크

    내년 오피스텔과 상업용 건물의 기준시가가 각각 7.52%, 7.56% 상승한다.

    국세청은 31일 상속세 및 증여세법과 소득세법에 따라 이해관계자의 열람을 거쳐 내년 1월 1일부터 적용하는 오피스텔·상업용 건물 기준시가를 정기 고시했다. 오는 29일 오전 9시부터 국세청 홈페이지 홈택스에서 열람할 수 있다.

    국세청은 서울, 인천, 경기 등 수도권과 대전, 광주, 대구, 부산, 울산 등 5대 광역시에 소재하고 동·호별 별도로 구분해 소유권 이전등기가 가능한 건물의 호별 ㎡당 기준시가를 정기 고시하고 있다. 오피스텔은 전체가 대상이며 상업용 건물은 건물 연면적이 3000㎡ 이상이거나 100호 이상이 대상이다. 기준시가는 양도·상속·증여세 과세를 할 때 활용하게 된다.

    이번 고시 물량은 동 수로는 2만204동, 호 수로는 121만5915호다. 전년보다 각각 11.5%, 8.9% 증가했다. 고시되는 부동산의 가격조사 기준일은 지난 9월 1일이다.

    이번 고시 가격 상승률은 오피스텔의 경우 지난해 3.69%보다 3.83%포인트 높아졌다. 상업용 건물 역시 같은 기간 2.87%에서 4.69%포인트 상승했다.

    단위면적당 기준시가가 가장 높은 오피스텔은 서울 신천동에 있는 롯데월드타워앤드롯데월드몰 월드타워동으로 ㎡당 914만4000원에 달했다. 이어 서울 청담동의 피엔폴루스(631만5000원), 서울 청담동 청담 에디션(618만8000원), 서울 청담동 상지리츠빌카일룸3차(567만7000원), 서울 노고산동 신촌다올노블리움(521만1000원) 등이 뒤를 이었다.

    상업용 건물은 서울 반포동의 반포본동상가 3블럭이 ㎡당 2144만4000원으로 가장 비쌌다. 이어 서울 잠실동의 잠실주공5단지종합상가(2089만원), 서울 신당동 청평화시장(2071만9000원), 서울 반포동 반포본동상가 1블럭(2060만4000원), 서울 반포동 반포본동상가 D블럭(2037만2000원) 순이었다.

    비싼 복합용 건물은 서울 신당동의 디오트가 ㎡당 1072만4000원, 서울 서초동 서초현대타워아파트가 839만원 등이었다.

    한편, 고시하는 금액은 각 호별 단위 면적(㎡)당 가액이기 때문에 각 호별 기준시가는 단위 면적(㎡)당 고시가액에 해당 호의 면적(전용면적과 공유면적의 합)을 곱해 산정된다. 기준시가에 이의가 있다면 국세청 홈페이지 등을 통해 재산정 신청을 할 수 있다.[데일리안 = 부광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