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개골 골절' 생후 50일 아기 사망…경찰, 학대 가능성 수사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7일 22:07:03
    '두개골 골절' 생후 50일 아기 사망…경찰, 학대 가능성 수사
    "숨을 쉬지 않는다" 아버지 신고로 119 출동…병원 옮겨졌으나 숨져
    국과수 "뇌 손상에 의한 사망 추정"…경찰, 아버지 등 상대로 원인 수사
    기사본문
    등록 : 2018-12-07 19:33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생후 50일된 아기가 두개골이 골절된 상태에서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이틀 만에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에 경찰이 학대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에 착수했다.

    7일 인천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4일 낮 3시 57분쯤 인천 연수구에서 1살 A군의 아버지가 “아들이 숨을 쉬지 않는다”며 119에 신고했다.

    A군은 남동구의 한 종합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이틀 만인 새벽 2시쯤 끝내 숨졌다.

    경찰은 현재 A군이 숨지기 전 두개골이 골절된 상태였던 사실을 확인하고 학대에 의한 사망인지 여부를 수사하고 있다.

    A군 시신 부검에 나선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측은 "뇌 손상에 의한 사망으로 추정된다"는 1차 구두소견을 경찰 측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찰은 119 신고 당시 A군 집에 그의 아버지 혼자 있었던 일 등을 포함해 구체적인 사망 경위를 조사한다는 계획이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