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엽 영입 삼성 “장타력 보강 차원”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7일 22:07:03
    김동엽 영입 삼성 “장타력 보강 차원”
    지명타자로 활용 계획
    기사본문
    등록 : 2018-12-07 17:06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김동엽이 트레이드로 삼성 유니폼을 입는다. ⓒ 연합뉴스

    삼성 라이온즈가 외야 거포 자원 김동엽을 영입했다.

    삼성은 7일 SK, 넥센과 삼각 트레이드를 통해 김동엽을 품에 안았다.

    삼성 측은 트레이드 직후 “김동엽 영입은 장타력 보강 차원에서 이뤄졌다. 김동엽이 라이온즈파크를 홈으로 쓸 경우 좋은 장타를 더 많이 쳐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영입 배경을 밝혔다.

    기용 방안에 대해서는 “김동엽은 다음 시즌부터 주로 지명타자로 기용될 전망”이라며 “이는 수비 부담을 덜어주고 공격력을 극대화하기 위한 선택”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은 김동엽을 데려오는 대신 포수 이지영을 넥센에 내주는 출혈을 감수했다.

    삼성은 “포수 이지영에게 길을 터주기 위한 결정”이라며 “그는 타 구단에서도 충분히 주전으로 기용될 수 있는 자원”이라고 말했다.

    이지영을 내준 삼성은 주전 포수 강민호를 중심으로 두 번째 포수 육성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