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민지 "이효리 닮은꼴? 욕 많이 먹어, 조심스럽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7일 22:07:03
    송민지 "이효리 닮은꼴? 욕 많이 먹어, 조심스럽다"
    기사본문
    등록 : 2018-12-07 10:15
    스팟뉴스팀 (spotent@dailian.co.kr)
    ▲ 배우 송민지 화보가 공개돼 화제다. ⓒ bnt

    KBS1 '비켜라 운명아'에서 금수저와 취집을 꿈꾸는 디자이너 서지연 역할로 열연하고 있는 송민지가 bnt 화보와 인터뷰를 통해 근황을 전했다.

    오랜만에 드라마 '비켜라 운명아'로 브라운관 복귀 소식을 전한 송민지는 맡은 캐릭터에 대해 "금수저와 취집을 꿈꾸는 푼수 같은 디자이너로 나와요. 지금처럼 밝은 캐릭터는 처음 해봐서 하면서도 기분이 참 좋더라고요. 욕심 많아 보이지만 허당끼 있는 캐릭터예요. 어느 정도 캐릭터에 공감되는 부분이 있어서 재밌게 촬영하고 있죠"라고 설명했다.

    생애 첫 밝은 캐릭터를 연기하고 있는 그는 "촬영하는 곳에 분장실이 하나라 다 같이 쓰는 거라 조용한 편이에요. 근데 저는 조용한 곳에 있다가 갑자기 밝은 연기를 하려니 초반에는 낯설더라고요. 겉으론 티가 안 나도 낯가림이 상당한 편인데 그런 환경들이 적응이 안 됐죠. 그래서 시작하기 전에 혼자 복도를 돌아다니면서 텐션을 올리죠. 선배들한테 괜히 말도 걸고요"라며 웃음 섞인 대답을 전했다.

    연극 무대로 데뷔한 그는 "아무래도 연극은 인물을 고민하는 시간이 더 많기도 하고 하루에 열 시간씩 연습하면서 캐릭터를 만들어가는 과정이 너무 재밌더라고요. 오디션을 통해 시작하게 돼서 그런지 더 애착이 생기더라고요. 지금도 연극은 너무 하고 싶어요"라며 연극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드라마, 영화, 연극 등 작품 활동을 이어가던 그는 긴 공백기를 가졌는데 다양한 스트레스로 인해 연기를 그만둘 생각까지 했다며 "고민이 많은 찰나 드라마 '끈질긴 기쁨' 함께 했던 김종연 감독님을 우연히 만났어요. 너무 힘들어서 못 하겠다고 말씀드렸더니 감독님께서 포기하지 말라고 하시더라고요. 감독님 덕분에 지금 작품도 하게 됐고요. 사실 그동안 하나씩 내려놓고 있었거든요. 욕심부린다고 되는 게 아니잖아요. 그래서 항상 힘이 되게끔 말씀해 주셔서 너무 감사하죠"라며 공백기 동안 겪은 슬럼프에 대한 대답을 전했다.

    연기자 임채홍와 백년가약을 맺은 그는 결혼 생활에 대한 물음에 "원래 저는 같은 업계에서 일하는 사람은 만나고 싶지 않았거든요. '도대체 나는 어떤 사람과 맞을까?' 하는 생각을 하다가 제가 좋아하는 사람을 찾았더니 제 곁에 선한 남편이 있더라고요. 그리고 너무 재밌어요. 다른 사람들이 봤을 땐 재미없을 수 있지만 제가 봤을 땐 재밌거든요. 무엇보다 저와 잘 맞아서 친구랑 소꿉장난하는 느낌이에요. 친구 같은 남편이죠"라고 답했다.

    과거 이효리 닮은꼴로 화제가 됐던 그에게 소감이 어떠냐고 묻자 "예전부터 듣긴 했어요. 근데 화면으로 나올 때랑 너무 다르니까 욕먹더라고요. 제가 봐도 화면에서는 전혀 닮지 않았거든요. 간혹 사진에서 보면 닮았나 싶을 때도 있는데 예전만큼 많이 듣진 않아요. 조심스러운 부분이죠"라고 대답했다.

    마지막으로 어떤 배우가 되고 싶냐는 물음에 "튀지 않고 작품에 묻어나는 배우가 되고 싶어요. 그게 공연이든 스크린이든 브라운관이든 상관없어요"라고 답하며 앞으로의 소망을 전하기도 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