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답방 ‘솔솔’…건설주·접경지 또 들썩일까?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7일 22:07:03
    김정은 답방 ‘솔솔’…건설주·접경지 또 들썩일까?
    답방 최초 성사될 경우 남북경협 기대감 최고조 이를 것
    접경지역, 땅값‧거래량 급증…아파트값 상승률 전국 3배
    기사본문
    등록 : 2018-12-07 06:00
    이정윤 기자(think_uni@dailian.co.kr)
    답방 최초 성사될 경우 남북경협 기대감 최고조 이를 것
    접경지역, 땅값‧거래량 급증…아파트값 상승률 전국 3배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연내 서울 방문설이 솔솔 나오고 있다. (자료사진) ⓒ청와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연내 서울 방문설이 솔솔 나오고 있는 가운데 답방이 현실화 될 경우 건설주와 접경지역 부동산 시장에 대한 기대감이 다시 한번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남북 최고 지도자들이 만나는 남북정상회담은 올해만 4월, 5월, 9월 등 3차례나 진행됐다. 그때마다 대북사업에 대한 기대감으로 건설주가 급등하고, 접경지역 인근 땅값이 상승하면서 거래량도 늘어나는 등의 양상을 보였다.

    다만 가장 최근인 9월 남북정상회담의 경우 이미 남북경협 호재가 충분히 반영됐고, 이전과 비교해 새로운 내용이 없었다는 점 때문에 1‧2차 때보단 잠잠했다.

    하지만 만약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이 성사되면 남북정상회담 때보다 남북관계 화해무드가 최고조로 달아오를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시각이다. 북한 최고지도자가 남한을 방문하는 것은 분단 이후 최초라는 게 그 이유다.

    7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해 3분기까지 전국에서 땅값이 가장 많이 오른 지역은 경기도 파주시(8.4%), 그 다음은 강원도 고성군(6.51%)으로 집계됐다. 경기도 파주시와 강원도 고성군은 모두 접경지역에 해당한다. 경기도 내에서는 접경지인 연천군 땅값이 5.08% 오르면서 파주에 이어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거래량도 상당하다. 밸류맵이 국토교통부 토지 실거래가 자료를 분석한 통계에 따르면 10월 1일~11월 21일 계약한 경기도 지분거래(8582건) 중에서 상위 3곳인 파주시 적성면 마지리(228건), 연천군 신서면 대광리(210건), 파주시 광탄면 영장리(175건) 모두 접경지역이다.

    특히 최근 접경지역은 남북경협 이슈로 땅값이 크게 오르자 기획부동산이 기승을 부리는 분위기다.

    아파트도 마찬가지다. 리얼투데이 통계에 따르면 경기 파주·양주·동두천, 인천 강화, 강원 속초·철원·고성·양구군 등 북한 접경지역 9곳의 아파트 가격이 지난 1년간 일제히 올랐다. 9곳의 평균 상승률은 5.4%로, 같은 기간 전국 아파트 평균 상승률 1.8%보다 3.6%포인트나 높은 수준이다.

    내년에는 접경지역들 중 파주운정3지구에서 대우건설(710가구), 중흥건설(1262가구) 등 신규공급이 예정돼있다.

    권일 부동산인포 팀장은 “김정은 위원장의 방남이 현실화될 경우 접경지 부동산 시장이 다시 한 번 들썩일 것”이라며 “하지만 철책선을 모두 걷어내는 등 좀 더 확실한 변화가 생기기 전까진 기대하는 만큼 대북사업이 진전되긴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분위기 속에서 최근 접경지역 땅을 사들이는 것은 투자보단 투기일 가능성이 높다”며 “원주민들은 그동안 재산행사를 못해 고통스러웠겠지만, 그 지역의 경우 토지거래나 개발 등은 정부에서 철저히 관리해야 한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박용석 한국건설산업연구원 실장은 “구체적인 대북사업은 비핵화가 전제 돼야 가능하겠지만 김정은 위원장이 서울을 방문하면 일단 남북경협에 대한 관심은 높아질 것으로 예상한다”며 “또 북한 최고지도자가 남한으로 내려오는 것은 최초이기 때문에 건설사들도 대북사업이 진행될 개연성이 높아짐에 따라 기존에 준비 중이었던 남북경협 TF 사업 등에 더 적극적으로 관심을 기울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한 “대북사업은 철도사업이 가장 먼저, 그 다음은 도로 순으로 진행된다”며 “다만 도로사업의 경우 1단계 시범사업에서 멈춘 개성공단이 원래 정상화 된다는 전제 하에 가능하다. 원래 목표대로 대규모 단지가 되면 경의선만으로 물동량을 커버하기 어려울 것이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데일리안 = 이정윤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