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환, 율희 혼전임신 당시 심경 "앞길 막는 게 아닐까"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6일 21:51:44
    최민환, 율희 혼전임신 당시 심경 "앞길 막는 게 아닐까"
    기사본문
    등록 : 2018-12-06 09:15
    스팟뉴스팀 (spotent@dailian.co.kr)
    ▲ 최민환이 율희 혼전임신 당시 심경을 고백했다. KBS 방송 캡처.

    '살림남2' FT아일랜드 최민환이 라붐 출신 율희의 혼전임신을 언급했다.

    최민환은 5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 "(임신 사실을 알았을 때) 나와 아이가 율희의 앞길을 막는 게 아닐까 싶더라"고 솔직한 심경을 밝혔다.

    이어 최민환은 "(율희가) 그 나이 때 할 수 있는 성장을 나와 아이가 못하게 한 것은 아닐까라는 걱정을 많이 했다. 나와 아이 때문에 율희가 마음고생이 심했을 것이라는 생각에 조금이라도 더 도와주고 싶다"고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율희 또한 임신 사실에 크게 당황한 건 마찬가지였다. 특히 율희는 "결혼과 임신, 열애를 모두 동시에 알렸어야 했다. 대중들에게 안 좋게 보일까봐 걱정을 많이 했다"고 털어놨다.

    최민환은 율희가 다시 활동을 재개한다면 적극 도울 생각이다.

    최민환은 "율희가 혼자 집에서 육아를 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면 미안하다. 그래서 언젠가 아내가 다시 일을 하고 싶다고 하면 나는 나의 모든 것을 걸고 지원해줄 생각이다"라고 다짐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