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한나 드레스, ‘훼이크’였다? 전혀 달랐던 실제 생활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6일 13:15:31
    강한나 드레스, ‘훼이크’였다? 전혀 달랐던 실제 생활
    기사본문
    등록 : 2018-11-30 09:31
    문지훈 기자(mtrelsw@dailian.co.kr)
    ▲ ⓒ사진=KBS2 '해투4' 방송캡처
    배우 강한나의 드레스 자태가 눈길을 끈 가운데, 실생활은 전혀 다른 것으로 전해졌다.

    강한나는 지난 29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4’에 출연해 드레스 때문에 영원히 지속될 ‘굴욕’을 얻게 됐다고 말했다.

    강한나에게 드레스는 ‘논란’이면서도 그를 대중에 알리게 한 계기가 되기도 했다. 문제는 강한나에게 ‘노출’이라는 꼬리표가 생긴 것. 이후 작품은 물론이고 화보에서도 강한나는 파격적인 노출을 감행해야 했다.

    당시 한 화보에서도 강한나는 각선미가 돋보이는 드레스, 전신 시스루 드레스 등으로 파격적인 분위기를 자랑했다. 더해 뇌쇄적인 눈빛도 인상적이었다.

    하지만 이 같은 강한나의 이미지와 달리 실제 일상은 평범하기 그지없었다.

    화보와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강한나는 "작품과 실제 모습이 다르다는 말을 많이 듣는다. 실제 생활은 화려하거나 독하지 않다. 쉴 때에는 산책을 하거나, 영화를 보거나, 작년엔 운전면허도 땄다. 독서를 하는 것도 좋아한다"고 전했다.[데일리안 = 문지훈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