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민에게 전부 쏠린 PS 우주의 기운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7월 23일 00:06:58
    한동민에게 전부 쏠린 PS 우주의 기운
    한국시리즈 6차전서 연장 13회 결승 홈런
    PO 5차전 끝내기 홈런 이후 또 다시 영웅 등극
    기사본문
    등록 : 2018-11-13 00:07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한국시리즈 두산 베어스와의 6차전 경기서 연장 13회초 2사 때 SK 한동민이 우월 솔로 홈런을 친 뒤 홈에 들어와 포효하고 있다. ⓒ 연합뉴스

    2018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우주의 기운은 모두 SK 와이번스 한동민에게로 쏠렸다.

    SK는 12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과의 ‘2018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6차전에서 연장 13회초 터진 한동민이 결승 홈런에 힘입어 두산을 5-4로 제압했다.

    이로써 SK는 시리즈 전적 4승 2패로 8년 만에 감격의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하게 됐다.

    한국시리즈 6차전다운 명승부가 나왔다. SK가 경기 초반 먼저 3점을 뽑으며 5회까지 앞서나갔지만 두산은 6회 SK 선발 켈리 공략에 성공하며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두산은 8회 양의지의 희생플라이로 4-3으로 앞서 나갔고, 9회에는 마무리 투수로 1선발 린드블럼을 투입하는 강수를 뒀다.

    린드블럼은 김강민과 한동민을 연속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경기를 끝내는가 싶었지만 2사 후 최정에게 동점 솔로 홈런을 허용하고 말았다.

    이전 타석까지 한국시리즈 15타수 1안타(0.067) 부진에 빠졌던 최정은 결정적인 순간 속죄포를 터뜨리며 마음의 부담을 벗었다.

    ▲ 플레이오프 5차전 10회말 SK 한동민이 끝내기 홈런을 날리고 기뻐하고 있다. ⓒ 연합뉴스

    최정의 홈런은 한동민의 무대를 위한 서막에 불과했다.

    한동민은 연장 13회 두산의 8번째 투수 유희관을 상대로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우측 담장을 넘어가는 대형 솔로 홈런을 기록하며 포효했다. 마치 넥센과의 플레이오프 5차전 당시 기록했던 끝내기 홈런을 연상시키는 장면이 또 한 번 재현됐다.

    SK가 초 공격을 시작해 이 홈런으로 경기가 종료되지는 않았지만 결국 한동민의 홈런이 결승점이 되면서 팀이 우승을 확정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해냈다.

    특히 이날 한동민은 앞선 6번의 타석에서 안타 없이 볼넷으로만 두 차례 출루하는데 그치며 타격감이 좋은 편은 아니었다. 홈런 직전 세 타석에서는 모두 삼진으로 물러나며 체면을 구기기도 했다.

    그러나 한동민은 가장 결정적인 순간 팀이 가장 필요로 할 때 홈런포를 쏘아 올리며 한국시리즈 6차전의 영웅이 됐다.

    넥센과의 플레이오프부터 두산과의 한국시리즈까지 포스트시즌 우주의 기운은 전부 한동민에게로 쏠렸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