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국종 손석희 만났다, 어떤 소신 털어놨나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20일 14:53:12
    이국종 손석희 만났다, 어떤 소신 털어놨나
    기사본문
    등록 : 2018-11-09 15:18
    문지훈 기자(mtrelsw@dailian.co.kr)
    ▲ ⓒ사진=JTBC 뉴스캡처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아주대병원 권역외상센터장)가 ‘뉴스룸’에 출연해 손석희 앵커와 마주했다.

    8일 JTBC 뉴스룸 인터뷰에 출연한 이국종 교수는 중증외상센터 현실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이날 손석희 앵커는 “제가 어떻게 시작할까 생각하다가 얼핏 다른데서 보니 ‘인터뷰 할 때 마다 5000명의 적이 생긴다’는 말씀을 하셔서 어떤 뜻으로 하신 말씀이신지?”라고 물었다.

    이 교수는 “저희 선배 의사 분께서 ‘아덴만의 여명’ 작전 직후, 언론에서 관심을 좀 가져주시고 나니까 그런 걱정을 많이 해주신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그 말이 틀린 것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국종 교수는 자신이 중증외상센터를 대표해 언론에 여러 차례 개선 필요성을 강조했지만 정책적으로나 국가시스템이 제대로 자리 잡은 것이 없다고 호소했다.

    이국종 교수는 “대한민국 의사가 10만 명이 넘고 저보다 더 뛰어난 분도 많다. 그런데 내가 과도하게 노출이 되는 것에 비해 어떤 정책 적으로나 국가 시스템이 제대로 자리 잡는 게 없기 때문에 ‘버블’이다”며 “저도 ‘버블 덩어리’라고 생각해 대개 민망하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문지훈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