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김병준·전원책 갈등 고조…공천 문제로 결별하나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20일 13:46:43
    한국당 김병준·전원책 갈등 고조…공천 문제로 결별하나
    金 "권한 넘는 언행에 주의하라"…공개 경고
    '4월 보궐선거'가 갈등 원인?
    기사본문
    등록 : 2018-11-09 02:00
    황정민 기자(jungmini@dailian.co.kr)
    ▲ 왼쪽부터 김용태 사무총장, 전원책 변호사, 이진곤 전 국민일보 논설고문, 강성주 전 전 MBC 보도 국장. (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와 조직강화특별위원회 간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전원책 조강특위 위원이 차기 지도부를 선출하는 전당대회를 연기해야 한다는 주장을 굽히지 않자 비대위는 8일 “조강특위 권한 범위를 넘어서는 언행에 주의해달라”고 경고했다.

    비대위가 이처럼 조강특위에 강경한 발언을 하고 나선 데는 내년 보궐선거 결과를 무시할 수 없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김 위원장은 ‘전당대회 연기론’이 불거지자 줄곧 당초 계획대로 내년 2월경 활동을 마무리 짓겠다고 밝혀왔다.

    급기야 비대위는 이날 비공개 회의에서 조강특위에 이같은 입장을 공식 전달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김 사무총장은 회의 직후 취재진과 만나 “비대위는 그동안 전당대회를 포함해 대·내외에 공포했던 일정에 어떤 변화도 있을 수 없음을 확인했다”며 “조강특위 구성원은 당헌·당규 상 벗어나는 언행에 각별히 유의해달라는 뜻을 전달하겠다”고 했다.

    김 사무총장은 같은날 오후 “오늘 비대위 결정을 (조강특위에) 전했다”며 “내일(9일) 조강특위 회의가 있으니 입장을 기다리려 한다”고 했다.

    김 사무총장은 조강특위 입장 고수에 따른 비대위의 후속조치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지만 사실상 '최후통첩'을 했다는 분석이다.

    이에 조강특위는 9일 예정됐던 회의에 앞서 김 총장과 만나 의견을 나눴음에도 끝내 접점을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당 관계자는 "4월 보궐선거 후보를 새 지도부가 공천해야 하는데 그 시한이 그렇게(내년 2월28일) 밖에 안 된다는 것(이 비대위 입장)"이라며 "그걸 명분으로 (2월) 28일을 고수해야 하냐는 것이 전 위원의 주장"이라고 전했다.[데일리안 = 황정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