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고야의정서 대응에 한몫…화장품 '바이오 특허' 훈풍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3일 06:56:31
    나고야의정서 대응에 한몫…화장품 '바이오 특허' 훈풍
    기능성 화장품 인기에 원료 개발 증가…바이오 상표출원 급증
    자체 원료로 '나고야 의정서' 대비까지…유관업계 공동 대응 움직임
    기사본문
    등록 : 2018-11-09 06:00
    손현진 기자(sonson@dailian.co.kr)
    ▲ 국내 화장품업계에서 자체 기능성 상품을 출시하기 위한 연구개발 열풍으로 바이오와 관련된 특허 및 상표출원이 늘고 있다. (자료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최근 화장품업계에서 바이오와 관련된 특허 및 상표출원이 늘고 있다. 자체 기능성 상품을 출시하기 위한 연구개발 열풍에 따른 것인데, 지난 8월 발효된 '나고야 의정서'에 대응해야 할 필요성까지 더해지면서 원료 특허에 대한 기업들의 투자 열기가 높아지고 있다.

    9일 특허청에 따르면 화장품 분야에서 바이오 관련 상표출원은 2008년부터 2012년까지 5년간 2484건이었지만,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 동안은 6407건으로 급증했다. 화장품 전체 출원 중 바이오 관련 상표 비율도 2013년 5.7%에서 지난해 8.3%까지 꾸준히 증가했다.

    기업별로 보면 LG생활건강이 지난 10년간 총 373건을 출원해 가장 많았고, 아모레퍼시픽이 같은 기간 319건을 기록하며 뒤를 이었다.

    박양길 특허청 상표심사2과장은 "최근 의약적으로 검증된 기능성 성분으로 제조한 화장품인 코스메슈티컬(cosmeceutical) 제품의 인기를 감안하면 바이오 관련 상표에 대한 선호도는 지속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코스메슈티컬의 인기뿐 아니라 최근 발효된 나고야 의정서에도 대응해야 할 필요성이 대두되면서 자체 원료 개발이 각광 받고 있다. 나고야 의정서의 정식 명칭은 '유전자원 접근 및 이익공유(ABS·Access to genetic resources and Benefit Sharing)에 대한 의정서'다.

    이는 생물 유전자원을 이용할 때 발생하는 이익을 자원 제공 국가와 이용 국가가 공정하게 공유하는 국제협약이다. 특정 국가의 생물 자원을 이용해 상품화하려면 해당국의 승인을 받고 이익을 공유해야 한다는 것이다.

    우리나라는 작년 8월 당사국이 됐고, 1년간의 유예 기간을 거쳐 지난 8월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됐다.

    당초 산업계에서는 원료 수입 비중이 높은 화장품 및 제약·바이오업계에 영향이 클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이에 대비해 정부 차원의 별다른 대책이 마련되지 않으면서 업계에서는 국산 원료를 개발하는 등 자구책에 나서고 있는 분위기다.

    ▲ 아모레퍼시픽 오설록 농장. ⓒ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은 2015년부터 나고야 의정서 대응팀 CFT(Cross Functional Team)를 중심으로 대비하고 있다. 사용 중인 원료의 원산지를 확인하고 이익 공유 시나리오를 만드는 게 골자다.

    무궁화 줄기에서 추출한 보습 성분이 들어간 마몽드 '모이스처 세라마이드 인텐스 크림', 이른바 '무궁화 크림'을 선보이는 등 국산 원료 활용에도 힘쓰고 있다.

    잇츠한불은 지난 6일 제주도에서 확보한 프로바이오틱스 미생물 및 이를 활용한 화장료 조성물에 대한 특허를 취득했다. 잇츠한불 종합연구원 측은 해당 균주 발효물을 함유한 화장품이 광노화 억제에 효과가 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심재곤 잇츠한불 종합연구원 원장은 "현재 자원부국을 중심으로 나고야 의정서 발효에 따른 생물자원의 가치가 급등하고 있다"며 "당사는 천연 기능성 원료의 가격 상승에 대비해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화장품 제조사들도 새로운 원료 개발과 그 원료를 활용한 화장품 시장 선점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한국콜마는 카버코리아와 함께 단삼뿌리, 딸기꽃받침 추출물 등 천연유래 성분의 미백·주름 개선용 화장품 조성물 특허를 지난 8월 받았다. 카버코리아는 특허 출원과 동시에 해당 기술을 'AHC 리얼 아이크림 포 페이스' 시즌5에 적용해 판매했다.

    코스맥스는 지난달 '천연초 및 용설란 혼합 추출물을 함유한 화장료 조성물' 특허를 취득했다. 지난 7월에는 재래종 오얏꽃의 향취를 재현한 향료 조성물에 관한 특허권을 취득하기도 했다.

    한편, 나고야 의정서와 유관한 업계에서는 공동 대응을 위해 힘을 모으겠다는 방침이다. 지난 5일 대한화장품협회, 한국건강기능식품협회, 한국바이오협회, 한국의약품수출입협회, 한국제약바이오협회 등 5개 단체는 최근까지 세 차례 만나 공동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들은 업계에서 사용하는 해외산 원료를 국산으로 대체하기 위해 정부는 관련부처의 국산 소재 발굴, R&D(연구개발) 지원 등을 확대해야 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또 생물자원 특허를 출원했을 때 출처 공개를 의무화하는 나라에 대한 세부정보와, 특허 분쟁에 대비한 전문가 풀 마련이 시급하다는 주장이다.[데일리안 = 손현진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