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4당, 교통공사 채용비리 국정조사 단일대오 이룰까?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20일 13:46:43
    야4당, 교통공사 채용비리 국정조사 단일대오 이룰까?
    정의당, 강원랜드·교통공사 채용비리 국조 주장
    강원랜드 한국당 일부 의원 연루 무혐의 처분
    기사본문
    등록 : 2018-10-23 02:00
    이동우 기자(dwlee99@dailian.co.kr)
    ▲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자료사진)ⓒ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정의당이 교통공사 채용비리 의혹과 강원랜드 채용비리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를 함께 실시해야 된다고 주장하면서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과 함께 야4당 공조가 이뤄질지 관심사다.

    강원랜드 채용비리에 일부 한국당 의원이 연루됐다는 의혹이 최근 무혐의 처분을 받은 만큼 한국당이 이에 찬성할지 여부가 관건이다.

    정의당은 22일 "서울교통공사 고용세습 의혹에 관한 국정조사는 물론 강원랜드 채용비리 의혹에 대해서도 국정조사를 함께 실시하자"고 제안했다.

    의원단은 "서울교통공사 친인척 고용세습 의혹은 국정조사까지 해서라도 진실을 밝혀야 할 사안이 명백하다고 판단한다"며 "노동의 정의와 청년의 미래를 바로 세우기 위해 노조든 경영진이든 어떤 의혹도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강원랜드 채용비리 사건은 한국당 전·현직 의원 7명의 이름이 오르내려 반드시 국정조사가 필요한 사안이었다"며 "당시 한국당은 강원랜드 채용비리 국정조사에 적극적으로 반대해놓고 서울교통공사에 대해서는 연일 정쟁화를 시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회의에서 김성태 원내대표의 발언을 들으며 얼굴을 만지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의원단은 "한국당이 원하는 국정조사는 실시하고 반대하는 국정조사는 하지 않는다면 이것이야말로 '내가 하면 인지상정이고, 남이 하면 천인공노할 일'이라는 태도가 아니고 무엇인가"라고 반문하며 공동 국정조사를 주장했다.

    반면 한국당이 강원랜드 채용비리 국정조사를 이번 교통공사 비리와 함께 다룰지는 미지수다.

    앞서 권성동, 염동열 한국당 의원이 '강원랜드 수사 외압 의혹'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받은데다가 지난 9일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김남우)가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에 외압을 가했다는 혐의로 고발된 두 의원에 대해 지난달 17일 무혐의 처분을 내린 바 있다.

    함께 고발된 김수남 전 검찰총장(59·사법연수원 16기)과 최종원 전 서울남부지검장(52·21기), 이영주 전 춘천지검장(51·현 법무연수원 기획부장·22기)도 '혐의 없음'으로 사건을 종결돼 사실상 정의당이 주장하는 강원랜드 채용비리를 함께 조사할 명목이 없다는 게 정치권 중론이다.

    정의당은 한 언론과 인터뷰에서 "서울교통공사보다 훨씬 큰 사안이었던 강원랜드 의혹을 국정조사 대상에 반드시 넣어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데일리안 = 이동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