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국정감사]한국당 "민병두 정무위원장 사퇴"…국감 거듭 파행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6일 01:45:31
    [2018 국정감사]한국당 "민병두 정무위원장 사퇴"…국감 거듭 파행
    민병두 의원실 보좌진 금융위 특혜채용 의혹에 고발 및 사퇴 요구
    여당 "사과 및 고발 철회하라" vs 한국당 "권성동 의원과 본질 같아"
    기사본문
    등록 : 2018-10-12 17:03
    배근미 기자(athena3507@dailian.co.kr)
    ▲ 12일 금융감독원을 대상으로 정무위원회 국정감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현 정무위원장인 민병두 의원실 보좌진의 금융위 특혜채용 의혹에 대한 파장이 확산되면서 이날 오후 정무위 국정감사가 거듭 파행되는 국면을 맞았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12일 금융감독원을 대상으로 정무위원회 국정감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현 정무위원장인 민병두 의원실 보좌진의 금융위 특혜채용 의혹에 대한 파장이 확산되면서 이날 오후 정무위 국정감사가 거듭 파행되는 국면을 맞았다.

    이날 국감 파행은 오후 국감 30분 전인 1시 30분쯤 정무위 소속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기자회견 및 성명 발표를 통해 민병두 위원장을 제3자뇌물수수와 업무방해·집권남용 혐의로 형사고발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것이 발단이 됐다.

    이들은 공동성명을 통해 "민 위원장의 행태는 삼권분립의 원칙 하에 행정부를 견제하는 국회 본연의 기능을 근본적으로 부정한 후안무치한 행동"이라며 "민 위원장 의원실 5급 비서관으로 근무하던 이가 지난 2월 금융위원회 4급 정책전문관으로 특채됐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한 공방은 오후 정무위 국감장에서 고스란히 이어졌다. 여당 간사대행을 맡고 있는 유동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하루 전 노태석 증인의 신문으로 상당한 의혹이 해소됐다고 판단하는데 기자회견은 민 위원장이 노 증인을 피감기관에 채용시킨 걸로 기정사실화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국당 정무위원들에게 기자회견에 대한 사과를 요구한다"고 요청했다.

    같은 당 전해철 의원 역시 "20대 국회 들어와서 정무위를 하고 있지만 이런 예는 없었다"며 "내용 및 절차적으로 하자가 없다는 것이 충분히 밝혀졌는데 성명서 내용만 보면 과도하게 정치 공세를 하면서 정무위원장에 대한 명예훼손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여당 의원들의 이같은 반발에 자유한국당 의원들 역시 강경 대응으로 맞섰다. 김종석 자유한국당 의원은 "같은 자리에서 같은 증인의 의견을 들었지만 견해는 다른 것 같다"며 "사실관계 놓고보면 금융위 정책관으로 간 분이 그전에 정무위 보좌관으로 갔다는 사실로, 이는 강원랜드 취업 청탁 문제로 기소된 권성동 의원 건과도 본질적으로 크게 다르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성일종 자유한국당 의원 또한 "민병두 위원장님을 존경하고 해서 많이 고민했지만 (권성동 의원과) 균형이 필요하다는 측면에서 당 차원에서 대응하는 측면이라는 말씀 드린다"이라며 "개인적인 감정이 있는 것은 아니다"라며 선을 그었다.

    사과 및 고발 철회 없이는 국감을 중단하겠다는 여당과 국감을 진행해야 한다는 자유한국당 의원 간 대치 속에 민병두 위원장은 "간사단이 협의를 하고 있는 만큼 회의는 회의대로 진행하는 것이 국민에 대한 도리"라며 "일반증인들 역시 증언을 마치고 돌아가야 하는 만큼 회의를 중단시켜서는 안된다"며 오후 국감을 이어나갔다.

    한편 정무위 국감은 이날 오후 4시 10분쯤 일반증인 대상 국감이 마무리된 직후 또다시 파행을 맞았다. 여당 간사인 유동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유한국당 의원들을 상대로 정무위원장인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한 사퇴 및 고발 조치를 철회해 줄 것을 거듭 요구하고 나서면서 공방이 재점화됐다.

    이에 김진태 의원을 비롯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이번 사안은)금감원 국감장에서 이야기할 사안이 아닌 듯 하다"며 "그리고 근본적으로 상임위 보좌관이 피감기관에서 일하는 것이 옳은 것인가 묻고 싶다"며 지적했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이어 민병두 정무위원장에게 "국감 진행을 계속해 달라"며 "이 부분에 대해 동의를 못하신다면 국감장을 떠나시면 되겠다"고 화살을 돌렸다. 이에 민병두 위원장이 국감 정회를 선언하면서 이날 두 번째 파행을 맞게 됐다.[데일리안 = 배근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