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부진 이름으로 된 휴대전화, 전남편 개인 욕구 충족에 활용?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6일 01:45:31
    이부진 이름으로 된 휴대전화, 전남편 개인 욕구 충족에 활용?
    기사본문
    등록 : 2018-10-12 10:28
    문지훈 기자(mtrelsw@dailian.co.kr)
    ▲ ⓒ사진=MBC뉴스캡처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의 이름으로 된 휴대전화를 쓴 임우재의 이름이 故 장자연 통화 목록에 남아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MBC 뉴스데스크는 11일 故 장자연 사건과 관련해 최근 이부진 사장 이름으로 된 휴대전화로 장자연과 수십통 가량 통화를 한 것으로 보도했다. 통화 상대는 이부진 사장의 남편이었던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이다.

    네티즌은 이 같은 보도에 임우재와 이부진의 관계에 균열이 생긴 이유가 아니냐는 의혹을 보이기도 했다. 현재 이부진 사장과 임우재 전 고문은 이혼 소송 중이다.

    또 다른 네티즌은 임우재의 이름이 당시 故 장자연 사건에 거론되지 않았던 것에 대해 이부진 혹은 또 다른 누군가의 압력이 있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하지만 임우재는 故 장자연 사건과 관련한 의혹을 모두 부정하고 있는 상황으로, 앞으로 조사가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 귀추가 주목된다.[데일리안 = 문지훈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