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혜원 의원, 선동열 연봉 언급한 뒤 ‘SNS 역풍’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0월 20일 18:42:26
    손혜원 의원, 선동열 연봉 언급한 뒤 ‘SNS 역풍’
    기사본문
    등록 : 2018-10-11 16:34
    스팟뉴스팀 (spotviews@dailian.co.kr)
    ▲ 손혜원 의원, 선동열 연봉 질문 논란. ⓒ 손혜원 의원 페이스북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선동열 야구대표팀 감독의 연봉을 문제 삼았다가 역풍을 맞고 있다.

    선동열 야구대표팀 감독은 10일 국회에서 열린 문회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현직 국가대표 감독으로는 최초의 국감 출석이다.

    이 자리에서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대표팀 선발 과정(병역 논란)이 다시 한 번 거론되며 국민적 관심을 받았다. 선 감독은 증인 선서를 한 뒤 곧바로 국회의원들의 질의에 답했다.

    야구대표팀의 우승으로 병역 문제를 해결한 오지환에 대한 질문이 이어졌다. 선 감독은 "청년들의 마음을 헤아리지 못했다"면서도 "그 당시 성적과 컨디션을 보고 소신 있게 뽑았다. 청탁은 없었고 실력만으로 선발했다"고 거듭 해명했다.

    이후 손혜원 의원은 선 감독의 연봉에 대해 질문했다.

    “연봉을 얼마 받느냐”는 손 의원의 질문에 선 감독은 “2억 원 받는다”라고 밝혔다. 이에 손 의원은 “전임 감독이 하시는 일이 뭐냐. 근무 시간이 어떻게 되느냐”고 물었다. 선 감독은 “선수들을 계속 체크하고 있다”고 답했다.

    손 의원은 “몇 시에 출근해서 몇 시에 퇴근하시나”라고 구체적으로 물었고, 선 감독은 “출근이 아니고 일이 있을 때마다 왔다 갔다 한다”고 답했다.

    손 의원은 “2억 받으시고?”라며 “어디 가서 선수들을 체크하시느냐”며 캐물었다. 이에 선 감독이 “집에 가서 체크한다”고 하자, 손 의원은 “TV 보시면서 하시는 거냐”며 되물었다. 선 감독은 “오히려 TV로 경기를 보는 게 낫다. 5개 구장 전체적으로 선수들을 보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자 손 의원은 일본 야구시스템(전임감독제)까지 거론하며 “일본은 고교, 중학교, 여자 야구까지 한 달에 10회 이상 감독이 무조건 현장에 나가는 걸로 되어있다. 너무 편한 전임감독 하시는 것 아니냐”고 의견을 굽히지 않았다.

    SNS에서는 손 의원의 발언을 놓고 의견이 엇갈렸다

    한 누리꾼은 “야구를 사랑하는 한 팬으로서 야구대표팀 감독의 연봉 2억 원은 과분한 금액이 아니라고 본다”며 “다만 투명하게 집행되고 금액에 응당한 업무를 하게끔 하는 시스템이 갖추어져 있는지가 문제”라고 주장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질의를 하기 전에 야구에 대한 이해가 먼저다. 야구는 직접 관람보다는 TV로 보는 게 전문적인 분석에 도움이 된다. 야구팬들은 선 감독의 연봉을 문제 삼는 게 아니다. 포인트는 병역과 관련된 선수 선발”이라고 지적했다.[데일리안=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