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1 10시 기준
확진환자
9887 명
격리해제
5567 명
사망
165 명
검사진행
16585 명
13.6℃
맑음
미세먼지 83

靑 강경화 '말실수'에 "한미 간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

  • [데일리안] 입력 2018.10.11 12:19
  • 수정 2018.10.11 14:19
  • 이충재 기자

김의겸 대변인 "트럼프 '승인' 언급은 '한미 협의' 의미"

<@IMG1>
강경화 외교장관의 '5·24조치 해제 검토' 발언에 청와대는 11일 해명에 나섰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사안에 "미국의 승인 없이는 그렇게 하지 않을 것"이라고 직접 언급을 하는 등 파장이 만만치 않은데다 자칫 한미관계는 물론 북핵 폐기를 향한 스텝도 꼬일 수 있는 상황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모든 사안은 한미 간 공감과 협의가 있는 가운데 진행하겠다'는 뜻으로 받아들인다"며 "기자들의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이 답하는 과정에서 나온 것으로, 한미 사이에 긴밀하게 협의하고 있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각) 백악관 집무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강 장관의 발언에 대해 "그들은 우리의 승인 없이는 아무것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별개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강 장관에게 9월 평양공동선언 군사 분야 합의에 대해 불만을 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한·미 연합사령관이 잘 협의가 되고 있다고 말했다"고 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