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발땐 전원책 조강특위...인적쇄신 힘 받나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0월 20일 19:24:47
    첫발땐 전원책 조강특위...인적쇄신 힘 받나
    출범 1주일 지연…"고사한 분 있어서 늦어져"
    실질적 임기 3개월 정도 남아
    기사본문
    등록 : 2018-10-11 10:53
    황정민 기자(jungmini@dailian.co.kr)
    ▲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으로 내정된 전원책 변호사가 지난 4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는 11일 당 인적쇄신을 주도할 조직강화특별위원회 구성안을 의결했다.

    조강특위는 '보수논객'으로 대중에게 알려진 전원책 변호사가 '악역'을 전담하면서 주목 받았지만, 이후 외부위원 인선이 몇 차례나 미뤄지는 등 초반 동력이 약해졌다는 우려도 나온다.

    비대위는 이날 오전 서울 영등포 당사에서 회의를 열고 김용태 사무총장, 김석기 전략기획부총장, 김성원 조직부총장 등 3명의 당연직 위원을 비롯해 전원책 변호사, 이진곤 전 윤리위원장, 전주혜 변호사, 강성주 전 포항MBC 사장 등 외부위원 4명으로 구성된 조강특위를 출범시켰다.

    이는 당초 계획보다 1주일가량 지연된 시점이다. 비대위는 지난 3일 조강특위 외부위원 구성 완료를 목표로 삼고 있었다.

    ▲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김 위원장은 의결 직후 취재진과 만나 인선이 지연된 이유에 대해 “한국당에서 쉽게 받아들일 수 없는 분도 있을 수 있고, 추천을 받은 분이 우리는 좋다고 생각했는데 본인이 부담되는 것 같다며 고사한 분도 있어서 며칠 늦어졌다”고 설명했다.

    한국당 관계자는 “현실정치 경험이 없는 외부인사가 인적쇄신 칼자루를 쥔 것에 대해 가뜩이나 ‘한계가 많다’는 분위긴데 초반부터 삐끗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조강특위에 힘을 실어줄 비대위의 활동 기한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점도 인적쇄신 동력을 저해하는 요소다. 비대위는 내년 2월경 전당대회에서 차기 지도부가 선출되면 활동을 마무리하게 된다.

    이에 따라 내년 초부터 ‘다음 권력’에 이목이 쏠릴 것을 감안하면, 조강특위의 실질적 임기는 3개월 밖에 남지 않았다는 분석이다.

    김 위원장은 “하루라도 인적쇄신을 이룰 수 있고 1년이라도 인적쇄신이 전혀 일어나지 않을 수도 있다”며 “(인적쇄신은) 기한과 관계가 없는 문제”라고 잘라 말했다.[데일리안 = 황정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