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교황 만나 '北초청' 메시지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7월 23일 22:56:59
    文대통령, 교황 만나 '北초청' 메시지
    7박9일 일정 프랑스·이탈리아·교황청·벨기에·덴마크 방문
    김정은도 "평양 방문하시면 열렬히 환영" 초청 뜻 밝혀
    기사본문
    등록 : 2018-10-09 18:03
    이충재 기자(cj5128@empal.com)
    7박9일 일정 프랑스·이탈리아·교황청·벨기에·덴마크 방문
    김정은도 "평양 방문하시면 열렬히 환영" 초청 뜻 밝혀


    ▲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13일부터 7박 9일 일정으로 프랑스·이탈리아·교황청·벨기에·덴마크 등 유럽을 방문한다.(자료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교황청을 공식방문해 프란치스코 교황에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평양 초청' 메시지를 전한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9일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의 유럽순방 일정을 발표하면서 "문 대통령이 프란치스코 교황을 만나 김 위원장의 방북 초청의 뜻을 전달하고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한 축복과 지지를 재확인 할 것"이라고 말했다.

    교황의 평양 초청은 지난달 평양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 기간에 문 대통령의 제안으로 이뤄졌다. 당시 문 대통려은 김 위원장에게 "프란치스코 교황님이 한반도 평화와 번영에 관심이 많다. 교황님을 한 번 만나보는 게 어떠냐"고 제안했고 이에 김 위원장은 "교황님이 평양을 방문하시면 열렬히 환영하겠다"고 화답했다고 김 대변인이 전했다.

    7박 9일 일정으로 유럽순방…벨기에 아셈회의 참석

    문 대통령은 오는 13일부터 7박 9일 일정으로 프랑스·이탈리아·교황청·벨기에·덴마크 등 유럽을 방문한다.

    문 대통령은 첫 방문지인 프랑스를 국빈방문해 외교안보분야 전략협력을 제고하고, 이어 이탈리아를 공식방문해 신성장동력 창출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17일부터 18일까지 교황청을 공식 방문한다.

    이어 19일까지 벨기에에서 열리는 아시아유럽 정상회의(ASEM)에 참석한다.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 및 융커 집행위원장과 한-EU정상회담 등을 갖는다. 덴마크에선 '녹색 글로벌 목표를 위한 연대(P4G)'를 찾는다.[데일리안 = 이충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