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여권, 야당 압박 총공세 "판문점선언 비준 동참하라"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7월 23일 22:56:59
    범여권, 야당 압박 총공세 "판문점선언 비준 동참하라"
    민주·평화·정의에 민중까지 모여 한국·바른미래 압박
    "비준동의안 처리 요구한다… 이 순간까지 처리되지 못해"
    기사본문
    등록 : 2018-10-08 15:43
    김민주 기자(minjookim@dailian.co.kr)
    민주·평화·정의에 민중까지 모여 한국·바른미래 압박
    "비준동의안 처리 요구한다… 이 순간까지 처리되지 못해"


    ▲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민주평화당 장병완,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가 8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판문점선언 비준동의안 처리를 촉구하는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더불어민주당·민주평화당·정의당·민중당 등 범여권이 스크럼을 짜고 판문점선언 국회 비준동의 촉구 결의안을 발표하는 등 보수 야당을 향한 압박이 거세지고 있다.

    홍영표 민주당·장병완 평화당·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는 8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국회 차원의 판문점선언 비준동의안 필요성을 강조하며 동참을 압박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국회에서는 아직도 판문점선언 비준 동의안을 처리하지 못하고 있다"며 "사실 지난 몇 달 동안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에 설명을 드리고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 평화를 위해 꼭 필요한 비준동의안을 처리할 것을 요구하고 있지만 오늘 이 순간까지도 처리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급변하는 한반도에서 국회의 시간만 멈춰버린 듯하다"며 "국민의 대의기관인 국회가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 평화 실현에 기여할 소중한 기회를 살리지 못하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장병완 원내대표도 "무엇보다 판문점선언과 평양공동선언은 가깝게는 6·15 선언과 10·4 선언을 계승했지만 멀리는 7·4 성명 이후 남북 간에 이루어진 합의의 정신들을 이어받은 소중한 결실"이라며 "보수와 진보, 여야의 차이를 뛰어넘는 민족의 염원이며 민족사의 큰 물결"이라고 강조했다.

    윤소하 원내대표는 "그동안 우리는 남북의 소중한 합의들을 지켜내지 못했다. 남북관계가 정권의 교체에 따라 부침을 겪는 일은 더 이상 없어야 한다"며 "이제 국회가 판문점선언 비준동의로 남북관계를 누구도 흔들 수 없도록 반석 위에 올려놓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브리핑을 마치고 기자들에게 "비준동의안이 현재 국회에서 처리하기 위해서는 사실 국회법을 따라서 할 수밖에 없는데 문제는 두 야당이 반대하면 사실 쉽진 않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표결을 하려고 해도 직권상정 할 수 있는 게 아니다"라며 "국민들과 함께 야당을 설득하고 계속 연구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장병완 원내대표도 "한반도 평화체제 정착이 행정부만의 일이 아니고 또 행정부만으로 뒷받침해서 나갈 수가 없다"며 "반드시 비준 처리될 때 탄력을 받아서 평화 체제가 공고해지고 속도를 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윤소하 원내대표는 "4·27 판문점선언에 비준동의를 해주는 것이 국회의 마땅한 일"이라며 "민족사적 대의라면 한국당 표현대로 여기에 동참해야 한다고 본다"고 목소리를 높였다.[데일리안 = 김민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