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혈입성 기회’ 황의조, 석현준에 우위 점할까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0월 16일 11:53:03
    ‘무혈입성 기회’ 황의조, 석현준에 우위 점할까
    대표팀 원톱 경쟁 황의조와 석현준 2파전
    물 오른 황의조 아성에 석현준 도전
    기사본문
    등록 : 2018-10-02 13:53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황의조. ⓒ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A대표팀 공격수 황의조(감바 오사카)가 ‘벤투호’ 최전방 경쟁에서 앞서나갈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잡았다.

    황의조는 1일 파울루 벤투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정한 10월 A매치 2연전 우루과이, 파나마전 참가 명단 25명에 공격수로 이름을 올렸다.

    지난 9월 A매치 2연전 명단과 비교했을 때 큰 변화는 없었다. 다만 리그 경기 도중 득점 이후 세리머니를 펼치다 부상을 당한 지동원(아우크스부르크)이 빠졌고, 대신 또 다른 유럽파 공격수 석현준(스타드 드 랭스)이 오래간만에 이름을 올렸다.

    현재 대표팀 원톱 경쟁에서 가장 앞서 있는 선수는 황의조다. 아시안게임서 득점왕을 차지하며 벤투호에도 승선한 황의조는 최근 소속팀에서 꾸준히 득점포를 가동하며 3경기 4골로 상승세를 타고 있다.

    특히 지난달 벤투 감독의 데뷔전에서 선발로 나와 준수한 활약을 펼쳤던 지동원이 부상으로 이번 명단에는 빠져 황의조가 홀로 앞서나갈 수 있는 기회를 잡았다.

    ▲ 2년 만에 대표팀 유니폼을 입게 된 석현준. ⓒ 데일리안 DB

    황의조의 독주를 막기 위해 나타난 선수는 바로 석현준이다.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 명단에서 제외되는 아픔을 겪었던 석현준은 2016년 10월 월드컵 최종예선 이후 약 2년 만에 다시 대표팀 유니폼을 입게 됐다.

    탁월한 제공권을 갖췄고, 몸싸움에도 능한 석현준은 황의조와는 또 다른 유형의 스트라이커로 대표팀 공격에 다양성을 더해줄 수 있는 선수다.

    특히 벤투 감독의 조국인 포르투갈에서 선수 생활을 한 경험은 사령탑의 축구 스타일을 이해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수년 간 유럽 무대를 누빈 경쟁력은 황의조에게 큰 위협이다.

    일단 벤투 감독은 황의조와 석현준의 경쟁을 부추겨 시너지 효과를 누릴 것으로 보인다. 석현준의 경우 이번 기회에 강렬한 인상을 남기지 못한다면 아시안컵 합류 여부가 불투명해지는 만큼 존재감을 보이기 위해 사력을 다할 전망이다.

    부동의 원톱으로 거듭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잡은 황의조가 제대로 벼를 석현준의 도전을 뿌리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