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몬, 추석선물 평균구매금액 지난해 대비 40% 증가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3일 12:48:46
    티몬, 추석선물 평균구매금액 지난해 대비 40% 증가
    홍삼, 안마의자, 화장품세트 등이 생활/식품선물세트 제치고 상위 10위권 진입
    기사본문
    등록 : 2018-09-13 10:16
    최승근 기자(csk3480@dailian.co.kr)

    티몬이 추석 연휴를 열흘 가량 앞두고 지난해와 올해 11일간(9월1일~11일) 추석선물 구매자 10만명의 소비추이를 분석한 결과 1인당 평균 구매금액은 7만1119원으로 지난해(9월9일~19일) 5만765원보다 40%가량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고 13일 밝혔다.

    티몬에 따르면 가장 지출을 크게 늘인 연령대는 30대로 지난해 4만5618원에서 올해 7만1922원으로 2만6000원 이상 증가했다. 가격대별 선물매출비중에서는 5만원 초과 선물 매출 비중이 지난해 44%에서 올해 49%로 5%p늘어났다. 이중 5만원초과 10만원 이하가 30%로 가장 높은 비중을 보였으며, 3만원 초과 5만원 이하가 18%, 1만원 초과 2만원 이하가 16% 순으로 조사됐다.

    추석선물 판매순위 상위 10개를 살펴보면 지난해의 경우 생활‧식품 선물세트가 7개로 대다수를 차지했었으나 올해는 홍삼과 화장품, 안마의자 등 다양한 상품이 상위에 올랐다.

    올해 애경 추석선물세트가 가장 많이 판매됐고, 천지양 데일리스틱이 2위, LG생활건강 선물세트가 3위, 아모레퍼시픽 선물세트가 4위, 설화수 등 화장품 세트가 5위, 바디프랜드 안마의자가 6위에 올랐다.

    티몬은 추석을 맞아 20일까지 추석 선물대전을 진행하고 2000여개 상품을 특가로 선보인다.

    매일 2개의 상품을 선정해 파격적인 가격에 판매할 뿐 아니라 하나덤관을 통해 특정수량 이상 구매 시 추가로 동일 상품을 1개 증정한다. 여기에 할인쿠폰까지 더해 3만원부터 10만원까지 구매금액대별로 최대 10%의 할인을 제공할 뿐 아니라 신한/삼성/농협/국민 등 대표 카드사들과 쿠폰할인과 동일 구매구간으로 즉시할인을 제공한다. 특히 할인쿠폰과 카드사 즉시할인이 중복 적용되기 때문에 최대 20%의 할인을 받을 수 있다.

    이충모 티몬 매입본부장은 “고가상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며, 홍삼 등 건강기능식품과 안마의자 등이 매출 상위에 오르며 지난해와 차이를 나타냈다”며 “선물을 미리 준비하지 못했더라도 슈퍼마트 하나덤관에서는 서울/경기 전담배송지역은 연휴 직전인 20일까지 추석 선물을 주문하면 21일에 받을 수 있으니 많은 이용 부탁드린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최승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