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안 오늘뉴스 종합] 文대통령 지지율 51.3%…역대 최저치 경신, 메르스 의심환자, '아직 안심하기에는...' 등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5일 21:26:31
    [데일리안 오늘뉴스 종합] 文대통령 지지율 51.3%…역대 최저치 경신, 메르스 의심환자, '아직 안심하기에는...' 등
    기사본문
    등록 : 2018-09-12 21:00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文대통령 지지율 51.3%…역대 최저치 경신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 지지율이 취임 후 최저치를 경신했다. 민생‧경제에 대한 불안 심리가 장기화되고 있는 데다 최근 부동산 시장이 혼돈에 빠지는 등 악재가 쌓이며 지지율 하락으로 이어진 것이란 분석이다. 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실시한 9월 둘째주 정례조사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은 지난주보다 2.7%포인트 떨어진 51.3%로 나타났다.

    황교안 데뷔전 성공…차기 적합도 '급등' 14.1%

    출판기념회를 통해 정계에 입문한 황교안 전 국무총리의 '데뷔전'이 성공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황 전 총리는 '차기 정치지도자 적합도' 조사에서 지지율이 큰 폭으로 뛰어오르며 선두를 기록했다. 황 전 총리는 범(汎)보수 핵심 지지 기반에서 경쟁 주자인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유승민 바른미래당 전 대표를 압도했다. 한편 범진보 진영에서는 8·25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결과 이해찬 대표가 선출되면서 기사회생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지지율이 4개월만에 처음으로 반등했다.

    남북경협 수십조 든다는데…정부, 1년치 예산만 비준 요청 '논란'

    남북 경제협력 사업 등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비용이 최소 수조원이 들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서 정부가 당장 내년도 1년치 예산만 공개하면서 향후 남북 협력사업에 소요될 재원을 두고 진통이 예상된다. 정부는 전날 판문점선언 국회 비준동의안을 국회에 제출하면서 내년도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비용추계로 총 4712억 원을 추산했다. 남북 철도·도로 관련 예산과 산림협력을 포함해 2986억원이 추가 산정된 것으로, 내년도 사업추진에 필요한 예상비용이다.

    메르스 의심환자, '아직 안심하기에는...'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MERS) 의심환자 10명이 모두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보건당국은 잠복기 동안에는 이들을 지속해서 관리할 예정이다. 질병관리본부는 메르스 확진자의 밀접접촉자 1명과 일상접촉자 9명 등 총 10명이 발열, 기침 등 의심 증상을 보여 검사를 의뢰한 결과 전원 음성으로 확인됐다고 12일 밝혔다.

    종합부동산대책 D-1…이번에도 공급대책은 빠지나

    정부가 오는 13일 종합부동산대책을 발표할 예정인 가운데 종합부동산세 최고세율 인상 등 세제와 관련된 강도 높은 규제만이 담길 것으로 보인다. 사실상 이번 대책에서도 주택공급 확대 방안은 제외될 가능성이 높아진 셈이다.

    ‘악화일로’ 고용지표…청년실업률 10%로 상승, 19년만에 최고치

    통계청이 12일 8월 기준 고용동향을 발표했다. 고용지표는 지난달 최악의 고용참사로 평가돼 정부를 긴장시키면서 대응책 마련에 고심했지만 오히려 고용지표는 더 악화된 모양새다. 지난달 취업자 증가 폭은 지난 7월 전년 동월대비 5000명 증가선 보다 더 떨어진 3000명 증가 선에서 머물렀다. 올 들어 30만명 대에서 10만명 대 이하로 뚝 떨어지더니 지난달부터는 두 달 연속 1만명을 밑돌았고, 실업자 수는 외환위기 이후 가장 많은 수준을 기록 중이다.

    조양호 회장 경찰 출석, 오너 리스크에도 자리 유지?

    조양호 회장이 경찰에 출석한 가운데, 한진그룹의 전문경영인 체제 전환이 시급하다는 의견이 잇따르고 있다. 12일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출석했다. 조양호 회장은 자사 계열사와 계약한 경비 인력을 자택 경비로 배치하고 그 비용을 회삿돈으로 지불한 의혹을 받고 있다. 조양호 회장이 경찰에 출석하자 질문이 쏟아졌다. 특히 회장직 유지 여부에 대한 질문도 빠지지 않았다. 조양호 회장은 이에 대한 대답은 회피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