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절반 “추석 자금사정 곤란”…내수부진으로 매출감소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22일 00:12:12
    중소기업 절반 “추석 자금사정 곤란”…내수부진으로 매출감소
    중기중앙회 ‘2018년 중소기업 추석 자금 수요조사’ 결과
    기사본문
    등록 : 2018-09-13 06:00
    김희정 기자(hjkim0510@dailian.co.kr)
    ▲ 최근 중소기업 자금사정.ⓒ중소기업중앙회
    중기중앙회 ‘2018년 중소기업 추석 자금 수요조사’ 결과

    국내 중소기업 절반이 추석을 앞두고 자금사정이 곤란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추석을 앞두고 최근 953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8년 중소기업 추석 자금 수요조사” 결과, 약 절반(51.9%)이 자금사정이 곤란하다고 답했다고 13일 밝혔다.

    자금사정이 원활하다고 답한 곳은 8.4%에 그쳤다.

    매출액 규모로 살펴보면 매출액이 적을수록 자금사정이 ‘곤란’하다고 응답하는 업체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자금사정 곤란 원인(복수응답)으로는 내수부진으로 인한 ‘매출감소’(67.5%)가 가장 많았으며 판매대금 회수지연(32.1%)과 원자재 가격 상승(29.9%) 등이 뒤를 이었다.

    원자재 가격상승으로 애로를 겪는 기업 비중은 지난해(23.1%)보다 6.8%포인트 증가했다. 이는 국제유가를 비롯한 국내외 원자재 가격의 지난 2016년 이후 상승 여파에 기인한 것으로 파악되며 향후 대책마련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중소기업이 추석에 필요한 자금은 평균 2억8700만원으로 지난해(2억3900만원)보다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중 부족한 금액은 9400만원으로 필요자금 대비 부족률은 33%로 나타났다.

    특히 전년 대비 추석 자금 수요가 4800만원 증가했으나 자금 확보율(67.0%)은 5.9% 낮아지면서 중소기업의 추석 자금사정은 전년대비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추석 상여금 지급과 관련해 지급계획이 있다고 응답한 업체는 55.8%로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이었으며 지급계획이 없다고 응답한 업체는 29.7%로 나타났다.

    지급계획이 있는 중소기업은 정액지급시 1인당 평균 66만6000원, 정률지급시 기본급의 51.9%을 지급할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는 전년과 비슷한 수준이다.

    이재원 중소기업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중소기업의 추석 자금 사정이 지난해와 비교해 다소 나빠졌다”며 “이는 글로벌 경기 회복세에도 불구하고 내수침체가 지속되는 가운데 최저임금 인상과 원자재 가격의 상승에 따라 어려워진 중소기업의 경영환경이 조사에서 다소간 드러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매출감소 등으로 중소기업의 자금수요가 증가하는 현실에서 금융기관의 중소기업에 대한 유동성 공급이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체감도 높은 중소기업 자금 지원정책을 확대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데일리안 = 김희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